광고 창닫기

한국형 탈피오트,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 전역

과학기술인재 군 복무 기간 동안 ADD서 연구개발 수행
"국내 자원에 국방 과학기술 더해 새로운 가치 만들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국방부(장관 정경두)는 31일,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 18명이 중위(육군 14명, 해군 2명, 공군 2명)로 전역한다고 밝혔다.

이들 18명은 앞으로 국내외 주요 대학에 진학해 한국 국방 과학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킨다. 또는 국내외 연구소·기업체에 취업해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꿈을 갖고 사회로 진출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전문사관은 이스라엘의 엘리트 과학기술 전문장교 육성 프로그램인 탈피오트(Talpiot)를 벤치마킹해 2014년에 신설한 제도다. 우수한 과학기술인재가 군 복무 기간 동안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연구개발을 수행하도록 해 경력단절을 해소, 첨단 과학기술 기반의 군 고도화 기여를 목적으로 한다.

전역을 앞둔 제1기 과학기술전문사관은 2014년에 과기부(前 미래창조과학부)·국방부 간 과학기술 및 사이버 분야 전문인력양성과 활용에 대한 MOU 체결 이후 첫 선발됐다. 2년 동안 대학에서 국방과학기술교육·ADD 현장실습 등의 후보생 양성 프로그램을 수료하고 졸업 후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8주간의 양성교육을 통해 군인으로서의 기본 소양을 쌓았다. 임관 후 전원 ADD에 배치돼 국방 연구개발 장교로 3년간의 의무복무를 마쳤다.

이번에 전역하는 김세엽 중위는 "센서 간 신호 세기를 측정해 일정 거리 이상 가까워지면 경보음이 울리는 아이디어로 어린이 안전사고 방지 아이템을 제작, 국방 스타트업 챌린지에서 준우승한 경험이 기억에 남는다"며 "앞으로 기술 창업으로 한국의 한정된 자원에 국방 과학기술을 더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홍지원 중위는 "과학기술전문사관으로서 국방과학기술의 기틀이 된다는 자부심을 갖고 복무했다"며 "앞으로 국방R&D를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학원에 진학해 소재 연구를 지속, 국가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오경훈 중위는 "지난 3년간의 군 경험은 나의 정체성을 확립시켜준 내 인생의 결정적인 한 방이었다"며 "MIT 대학원에 진학해 다양한 물질들의 고압 특성 연구 활동을 지속, 4차 산업혁명 변화 속에서도 당당히 헤쳐나가는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전문사관 제도는 이공계 인재가 국방 연구개발 분야에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구조를 형성해 개인이 가진 과학기술 역량을 활용한다. 향후 국방 과학기술 발전과 함께 군 전력 증강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계획이다. 

강상욱 과기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공계 분야 인재들이 국방 분야 과학기술인력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충실히 마치고 전역하는 것을 축하한다"면서 "앞으로 뛰어난 역량과 군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기술적 가치를 선도적으로 창출해 미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한민국을 힘차게 견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29일 육군학생군사학교 1소강당에서 임관식이 열렸다. 전문사관 교육과정을 통해 장교가 되기 위한 준비를 마친 제4기 과학기술전문사관 후보생 20명은 오는 1일부터 ADD에서 국방 연구개발을 수행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전문사관은 매년 이공계 분야 학사과정생을 대상으로 8월에 선발계획을 공고하고 서류, 면접 등 3단계 전형을 거쳐 12월에 최종 선발한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