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국테크놀로지그룹, 25일 판교테크노밸리로 본사 이전

수평적 소통문화 강화·프로액티브 컬쳐 실현 계획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한국타이어를 포함한 주요 계열사가 25일 판교테크노밸리 내에 위치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286 소재 업무시설 빌딩으로 본사를 이전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빠르게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을 위해 테크놀로지 기반 혁신의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이번 판교 본사 이전을 통해 수평적인 소통문화를 강화하고 도전과 혁신의 프로액티브 컬쳐(Proactive Culture)를 실현, 테크놀로지 중심의 그룹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판교테크노밸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국내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그렇기에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지향하는 테크놀로지 중심의 혁신을 실현시키기 위한 최적의 환경이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계열사들이 장기임대 계약을 통해 입주한 빌딩은 내부 공간들이 거대한 중앙 홀을 중심으로 입체적이고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 개별 업무 공간 구분이 유연하고 수평적으로 배치돼, 창의적 발상과 협업 중심의 근무 환경이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옥상정원, 카페테리아 등 임직원들의 삶의 질과 근무 만족도 향상을 위한 휴식,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으며 직원들의 보건 향상과 건강 관리에 기여할 수 있는 의료시설과 체육관도 함께 조성됐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