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지피엔이, 살균제 코로나 99% 사멸···6개월 지속 인증

지솔® 업그레이드한 '장기간 방역효과가 있는 표면살균제' 개발
BSL3서 실험, 다양한 변종 감염병 예방 기대
'지솔®' 용액 에티오피아와 인도네시아 정부에 각 1톤씩 기부
대덕바이오벤처에서 사멸효과가 높은 항바이러스·항균 물질을 개발하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다양한 호흡기 바이러스를 초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 신소재 전문기업 지피엔이(대표 조일훈)와 바이오헬스 전문기업인 엔트리생활건강(대표 최윤희)은 기존에 개발한 지솔®(G•SOL®)을 업그레이드한 '장기간 방역효과가 있는 표면살균제' 물질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허가받은 생물안전등급3(BSL-3) 실험실에서 코로나19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99.9% 이상 제거하는 결과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솔®(G•SOL®)물질은 2004년 처음 개발됐다. 친환경 무기물질들을 새로운 포뮬레이션 합성공법으로 개발, 신복합 항바이러스, 항균물질 등 다양한 바이러스와 세균들을 사멸시킬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 FDA(식품의약국)에서 인증한 국제공인시험기관인 Microbio & MicroBac Laboratories, Inc.(미국 버지니아주 소재)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MERS-CoV)에 대한 사멸테스트에서도 99.99%이상 제거하는 결과를 국내에서 처음 획득한 바 있다.

또 지솔® 물질은 천, 의류, 플라스틱, 종이, 목재, 금속 등 표면 부착성이 뛰어나 한번 분사, 적용하면 살균 효과가 3개월에서 6개월 이상 장기간 지속적으로 유지된다. 때문에 2차 감염 방지와 감염경로를 효과적으로 차단해 바이러스 확산을 줄일 수 있다는게 기업의 설명이다.

조일훈 대표는 "바이러스 발원체의 변이에 의한 변종 바이러스들이 계속해서 풍토병 패턴으로 발생하고 있고 백신이나 치료제는 개발에 오랜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효과적으로 장기간 차단하는 방법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최선의 예방 대안"이라면서 "지솔®은 바이러스 RNA계열이 바뀐다고 해도 세포막 자체를 파괴하는 메커니즘으로 바이러스를 사멸시키기 때문에 다양한 바이러스에 대한 장기간 방역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솔®'은 특허(6개)를 받은 친환경 안전물질로 경구독성, 피부자극과 눈자극 테스트를 마친 인체에 무해한 물질"이라면서 "살균 지속성이 우수한 친수성 용액상태로 개발돼 적용 산업분야도 매우 다양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피엔이와 엔트리생활건강은 코로나19 성금 1000만원을 대전시를 통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또 최근 '지솔®' 용액을 에티오피아와 인도네시아 정부에 각 1톤씩 기부했다.
지피엔이는 자체개발 표면살균제를 BSL3 실험실에서 테스트한 결과 코로나 바이러스의 99% 이상을 사멸하고 효과가 3~6개월간 지속됨을 확인했다.<사진= 지피엔이>지피엔이는 자체개발 표면살균제를 BSL3 실험실에서 테스트한 결과 코로나 바이러스의 99% 이상을 사멸하고 효과가 3~6개월간 지속됨을 확인했다.<사진= 지피엔이>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