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진단키트 루이뷔통·까르띠에 글로벌 공급 러시

"유럽에서 실시한 정확도 검사 더 높게 나와 품질 입증"
탈레스와 다논도 그룹과 협력사 활용위해 구입
수젠텍 신속진단제품이 해외에서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받으며 글로벌 명품기업 등 해외 기업들의 주문도 줄을 잇고 있다.<사진= 대덕넷 DB>수젠텍 신속진단제품이 해외에서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받으며 글로벌 명품기업 등 해외 기업들의 주문도 줄을 잇고 있다.<사진= 대덕넷 DB>

진단제품 전문기업 수젠텍이 글로벌 명품 브랜드 기업인 루이뷔통과 까르띠에, 탈레스 등에 신속진단기트를 공급한다.

수젠텍(대표 손미진)은 7일 프랑스 명품 브랜드 그룹 루이뷔통((LVMH)과 까르띠에(Cartier), 방위산업 중심의 탈레스(Thales) 그룹, 에비앙 생수로 유명한 식품그룹 다논(Danone) 등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신속진단키트를 공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루이뷔통과 까르띠에는 프랑스 사회 공헌 차원에서 수젠텍의 코로나19 항체 신속 진단키트를 요청했다. 두 그룹은 신속진단키트를 프랑스 정부에 기부할 예정이다. 탈레스와 다논은 진단키트를 구입해 그룹과 협력업체 임직원 진단을 위해 사용키로 했다.

손미진 대표는 지난 3월 말 프랑스의 루이뷔통사에서도 수젠텍의 진단키트 제품을 구매해 기부하고 싶다는 의향을 전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수젠텍 관계자는 "최근 프랑스 연구기관에서 수행한 임상시험에서 정확도 97.5%로 한국에서 진행한 인허가 임상 정확도(94.4%) 보다 정확도가 높게 나오는 등 품질이 입증되면서 프랑스 소재 글로벌 기업들의 공급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럽 지역은 각 국가별로 임상시험을 진행해 정확도를 검증한다. 검증 과정이 완료된 국가들이 늘고 있어 추가 공급 요청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젠텍은 유럽인증과 국내 수출허가, 미 FDA 등록을 마치면서 진단키트 주문량이 급증하고 있다. 수요가 몰리면서 긴급 설비 증설로 이번주 부터 주당 200만개 생산 하고 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