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4개국에 300억 규모 공급 계약 체결

브라질·러시아·모로코 등에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수출
스페인과의 계약 금액 57억원···"단일 공급 계약 중 최고액"
수젠텍이 브라질, 러시아, 모로코, 스페인으로부터 총 300억원 규모의 자체개발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대덕넷 DB>수젠텍이 브라질, 러시아, 모로코, 스페인으로부터 총 300억원 규모의 자체개발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대덕넷 DB>

수젠텍이 브라질에 이어 러시아, 모로코, 스페인으로부터 총 300억원 규모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수출 제품은 혈액 한 방울로 1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진단키트다.

공시 금액은 전체 물량 중 대금이 지급된 1차 선적 물량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각각 27억원, 6억원, 57억원이다. 4개국 공급 물량은 총 300억원 규모이며 그중 30%가 우선 공급 물량으로 이번에 공시됐다.

이 가운데 스페인 정부의 긴급 요청으로 이루어진 스페인과의 1차 선적 물량에 해당하는 계약 금액은 57억원으로, 수젠텍이 수주한 단일 공급 계약 가운데 최고액이다.

수젠텍 관계자는 "스페인 정부는 앞서 수입한 중국산 진단키트의 정확도가 떨어지자 코트라 등을 통해 진단키트 공급을 요청했다"며 "지난 2주간 스페인 정부 연구기관 3곳에서 테스트를 진행해 수젠텍 제품의 정확도와 품질을 검증받았고, 경쟁사 중 가장 높은 정확도를 보여 채택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수젠텍은 국내에서 낮은 정확도 등을 이유로 항체를 이용한 코로나19 면역진단키트는 허용하지 않고 있어, 해당 제품의 긴급사용 승인은 받지 못한 상태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