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굴껍데기로 '친환경 수중구조물', 연구소기업 설립

해양과기원, 풍원석회와 '한국해양생태블록' 설립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방치된 굴껍데기로 친환경 해양생태블록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위한 연구소기업을 설립했다. '풍원석회'가 현금출자했다.<사진= 한국해양과학기술원>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방치된 굴껍데기로 친환경 해양생태블록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위한 연구소기업을 설립했다. '풍원석회'가 현금출자했다.<사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은 바닷가에 방치돼 환경오염과 악취를 유발하는 굴패각으로 친환경 해양생태블록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위한 연구소기업(한국해양생태블록)을 설립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해양생태블록(대표 임준영)'은 풍원석회와 합작투자해 설립한 해양과기원의 세번째 연구소기업. 해양과기원이 기술을 출자하고 풍원석회가 현금을 출자했다.

해양생태계 환경 조성과 복원을 위한 인공구조물은 보통 콘크리트로 제작된다. 하지만 콘크리트의 알카리성 재료로 백화현상이 일어나게 된다. 이는 독성물질로 수초나 해조류 등의 증식을 어렵게 한다. 해양생태계 조성을 위한 수중구조물이 오히려 바다 사막화의 원인이 돼 왔다.

해양생태블록은 해양과기원에서 개발한 50%이상의 굴패각 분말과 해조류, 물고기가 좋아하는 특수재료를 첨가한 바이오 시멘트로 제작된다. 아미노산·유기물 성분을 포함한 부식토로 구성된 '굴패각 시멘트 도포(코팅)재'로 표면을 처리한다.

이 도포재는 플랑크톤을 증식시키고 수초와의 친화력을 높여 미생물 등이 수초에 잘 부착되도록 돕는 등 해저 생태계 환경 조성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에 사용 중인 콘크리트 어초블록 표면에도 친환경 도포 처리가 가능, 유해한 성분과 강알칼리성을 중화시킬 수 있다. 이 특허기술은 국가공인 평가기관인 한국발명진흥회를 통해 2019년도에 9500만원의 기술 가치를 평가받았다.

해양과기원 관계자는 "굴패각은 경남지역에서만 약 8만톤 가량 방치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국내 해양생태블록 시장은 연평균 3.7% 성장률을 보이고, 2019년 696억원에서 2024년 833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