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국타이어, AI 접목한 자동 검수 시스템 도입

KAIST 공동 연구, 디지털 센서·머신러닝 적용
기존 대비 판정 시간 단축·일관성·효율성↑
국내 기업이 AI와 머신러닝 기술을 결합한 타이어 검수 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조현범)가 인공지능(AI) 기술과 디지털 센서를 접목한 자동화 검수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기존 대비 효율적이고 일관성 있는 타이어 검수 과정이 진행될 전망이다.

타이어 제품의 최종 검수 과정은 탑승자의 안전과 직결될 수 있는 마지막 관문으로 외관 검사, 레이저 간섭계 활용 타이어 내부 검사 등 치밀한 검사가 이뤄진다.

자동화 검수 시스템은 레이저 간섭계 활용 타이어 내부 검사에 적용된다. 기존 고숙련 전문가가 부적합 요소를 찾아냈지만 AI 기술 기반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컴퓨터가 이를 판독해 낼 수 있게 됐다.

연구팀에 의하면 그동안 부적합으로 판단해야 할 기포의 크기와 형상이 항상 동일하지 않아 이미지 프로세싱이 어려웠다. 이번 KAIST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 AI 전문가들과의 협업으로 컴퓨터가 스스로 학습하고 부적합 기준을 체계화하는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 자동화 시스템을 완성했다.

자동화 시스템 적용이 완료되면 레이저 간섭계 활용 타이어 내부 검사의 일관성과 효율성이 극대화되며 판정 시간 단축으로 설비 가동률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한국타이어는 향후 검수 과정뿐만 아닌 타이어 제조 공정에까지 AI 기술을 확산해 국내 타이어 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하고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을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4월 KAIST와 미래기술 공동 연구 및 산학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고 디지털 전화(Digital Transformation)를 통한 혁신적 연구개발(R&D)·디지털 기술 역량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이유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