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건설연, '남북 건설기준 전문용어집' 발간

1100여개 전문용어 비교 분석
화재에 견딜 수 있는 성능을 가진 구조를 남한에서는 '내화구조', 북한에서는 '불견딤구조'라고 통칭한다. 이러한 용어들은 공사의 계획·시공·품질관리를 위한 계약문서, 설계기준, 표준시방서, 공사시방서 등에서 사용된다.

남북한은 분단 이후 약 70년 동안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으로 건설 기술 발전에 격차가 생겼다. 건설기준에 사용되는 용어에서도 차이가 있다. 이러한 용어의 차이는 향후 북한 인프라 공동 개발의 장애요인으로 작용될 우려가 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은 남한과 북한의 건설기준에 사용되는 용어를 분석한 '남북한 건설기준 전문용어집'을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용어집에 정리된 용어는 1100여 개 수준으로 지반, 구조(콘크리트, 강), 내진 등 17개 국가 건설기준 분야를 모두 포괄하고 있다. 

남한의 설계기준(KDS; Korean Design Standard) 및 표준시방서(KCS; Korean Construction Specification)에서 다루고 있는 4955개 용어와 북한건설용어집(국토교통부, 2015)에서 정의하는 북한 건설 용어 5365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다.

남북한 건설기준 전문용어집은 국가건설기준센터의 기술자료 게시판에서 누구나 쉽게 다운로드할 수 있다.

한승헌 원장은 "남북한 건설기준 전문용어집은 남북한 경제협력 시 사업에 참여하는 건설 실무자들의 소통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나아가 남북한 건설산업 발전을 위한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