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온라인 수업 불통 막으려면···"유선인터넷·와이파이로"

과기부·교육부, '원격수업 대비 지켜야할 기본 수칙' 발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원활하고 안전한 온라인 개학을 위해 지켜야할 기본 수칙을 발표했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는 원활하고 안전한 온라인 개학을 위해 지켜야할 기본 수칙을 발표했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네트워크 과부하로 인터넷 불통을 막고, 개인정보 유출과 해킹 등 예상되는 문제를 차단하기 위한 기본 수칙을 마련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온라인 개학에 맞춰 '원격수업 대비 지켜야할 기본 수칙'을 8일 발표했다.

이번 수칙은 교사와 학생들이 쉽게 지킬 수 있는 내용을 중심으로 원활한 사용, 안전한 사용 두가지로 나눠 정리했다. 우선 안전한 사용을 위해 원격 수업은 이동전화보다 가급적 유선 인터넷과 와이파이를 이용해 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원격 수업은 인터넷 사이트뿐만 아니라 IPTV, 케이블TV, 위성 방송 등 TV를 이용해 시청할 것을 권장했다.

또 e-학습터와 EBS온라인클래스 등 학습사이트는 미리 로그인해야 한다. 그래야 일시적인 접속 폭주로 인한 장애를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로그인이 안될 경우 반복해 로그인을 시도하기 보다 SNS를 통해 담임교사에게 상황을 전달하고 잠시 기다렸다가 로그인하는 게 낫다.

수업자료는 수업 당일보다 전날 유선 인터넷 또는 와이파이를 이용해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할 때 과부하를 막을 수 있다.

학교 역시 인터넷 불통을 막기 위해 수업 시간을 다양하게 운영할 필요가 있다. 교사에게는 수업자료를 SD급(480p, 720x480)이하로 제작하고 출석체크는 밴드와 카카오톡이 안전하다고 권장했다.

온라인으로 운영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 유출과 해킹을 막기 위한 수칙으로는 영상회의 방에 비밀번호를 설정하고 링크를 비공개로 해야 한다.

또 영상회의 앱은 보안이 취약할 수 있어 사용하지 않거나 보안패치를 한 후에 사용하는 게 좋다. 각각의 컴퓨터, 스마트기기, 앱 등에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 문자는 열어보지 않는게 좋다. 무엇보다 안전을 위해 수업 상황을 촬영하거나 해당 영상을 배포하지 말 것을 조언했다.

과기부와 교육부는 차질없는 원격수업이 실시될 수 있도록 원격 수업 관련 사이트에 대한 보안취약점 점검을 실시하고 유관기관과의 공조도 강화할 계획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