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현대중공업 산학연구센터 개소

우수 인재 육성, 산학 공동연구 추진
초대 센터장에 박운영 UNIST 교수
'UNIST-현대중공업 산학연구센터' 개소식이 8일 개최됐다. <사진=UNIST 제공>'UNIST-현대중공업 산학연구센터' 개소식이 8일 개최됐다. <사진=UNIST 제공>

지역의 대표 기업과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이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공동연구에 나선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총장 이용훈)는 한국조선해양과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이어 'UNIST-현대중공업 산학연구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사업군을 책임지는 중간 지주 회사다. 한국조선해양 계열사로는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8곳이 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공동 연구와 산학과제 발굴·추진, 우수 인재 육성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산학연구센터에는 ▲조선 ▲해양플랜트 ▲전기전자 ▲건설기계 ▲로봇 ▲인공지능 등 폭넓은 분야의 공동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초대 센터장은 박운영 기계항공및원자력공학부 교수가 맡고, 분야별로 우수한 연구 역량을 자랑하는 교원들이 참여한다. UNIST는 자체 보유한 수소에너지, 촉매, 3D프린팅, 원자력에너지, 인공지능, 국방 기술 등 혁신적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한국조선해양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 연구를 수행해나갈 방침이다.  

이용훈 총장은 "UNIST가 추진하는 혁신 연구는 제조업의 변화와 미래를 이끌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면서 "이번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파급력 있는 연구와 신산업 창출이 이뤄진다면 지역산업 활성화는 물론 국가 경제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원호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은 "우수 연구 역량과 인력을 가진 UNIST와 산학협력을 통해 현대중공업 그룹의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