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보건연 "백신 후보물질 제작"

바이러스 유전 물질 없이 구조 동일
"인체 주사할 경우 면역 항체 생성"
"현재까진 후보물질, 임상 거쳐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러스 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러스 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국내 연구진이 바이러스 유전 물질 없이 구조 단백질로만 구성된 입자를 기반으로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 바이러스와 유사한 입자로 인체 내에서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고 면역 반응만 유도하는 백신 형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러스 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면서 "사스(SARS)와 메르스(MERS)도 백신이 실용화된 적이 없고, 이런 바이러스 백신 개발은 인류가 성공한적 없는 첫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러스 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은 코로나19와 구조가 유사하지만, 몸속에서 복제가 일어나지 않고 면역반응만 일으킨다. 현재까진 말 그대로 후보물질이다. 후보물질을 고도화해 인체에 주사할 경우 면역 항체를 얻게 한다는 원리다. 현재까지 상용화된 백신은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이 있다.

보건연은 백신 후보물질이 자체 내부과제 성과로 제작됐다고 밝혔다. 보건연 관계자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구조 단백질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항원을 탑재한 형태의 바이러스 유사체 백신 후보물질"이라며 "인플루엔자 범용 백신 개발과 신종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다양한 백신 플랫폼 개발에 장기간 지속 투자한 결과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신속 제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보건연은 향후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된면 비임상·임상시험 등 실용화 연구를 적극 지원하고, 이 과정에서 국내 연구기관과 산업계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자급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 민·관이 협력해 합성항원(서브유닛) 백신 등의 후보물질도 신속 개발하고 있고, 동물모델 실험을 통해 백신 후보물질의 효능도 분석·평가할 방침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