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AR·VR' 전문인력 양성 84억원 투입

산업부, 'KAIST·서강대·서울대' 가상증강현실 전문 인력 양성
KAIST 증강현실연구센터(센터장 우운택)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전담하는 산업혁신인재 성장지원사업을 통해 '가상증강현실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운영한다. <사진=KAIST 제공>KAIST 증강현실연구센터(센터장 우운택)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전담하는 산업혁신인재 성장지원사업을 통해 '가상증강현실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운영한다. <사진=KAIST 제공>

KAIST와 서강대, 서울대가 AR·VR전문인력양성을 위해 사업단을 구성했다. 5년간 총 8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KAIST 증강현실연구센터(센터장 우운택)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전담하는 산업혁신인재 성장지원사업을 통해 '가상증강현실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KAIST는 문화기술대학원(학과장 노준용)에 '증강현실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올해 상반기에 신입생을 선발한다. 2020년 가을학기부터 향후 5년간 증강현실 실무 역량을 갖춘 융합인재 양성에 나선다. 

특히 KAIST는 대학원 과정 'KAIST CT-AR 프로그램'을 신설해 오는 13일까지 신입생을 모집한다. 매년 10여 명의 석·박사 과정 학생을 선발해 디지털 트윈, 환경인식·추적, 실감증강, 지능형 정보증강, 3차원 상호 작용 등 본격적인 증강현실 소프트웨어 및 플랫폼 등을 교육해 관련 분야의 핵심 기술을 선도할 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선발된 학생들에게는 등록금과 학업 장려금을 지원하고 국내·외 관련 기업과의 공동 연구와 국제학회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산업 현장에서의 경험과 국제적인 리더십을 고루 갖춘 AR R&D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 현장의 실질적인 요구에 대응하는 실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KAIST 산학협력 기업(버넥트, 포스트미디어, 맥스트, 익스트리플, 에이에스티, 빅토리아 프로덕션 등)과 함께 프로젝트 수업을 진행한다. 학생들은 이들과 함께 현장의 문제를 파악하고 분석해 해결하는 수업을 전공 필수로 이수해야 한다. 

대전시도 이번 사업과 연계해 역 밀착형 인재 양성을 추진한다. 향후 5년간 대응 자금 지원해 KAIST에 개방형 산학협력플랫폼인 '산학협력실'을 신설한다. 새롭게 마련될 공간은 프로젝트 기획 수업 참여자들과 참여 기업이 가상증강현실 분야의 다양한 협력 연구를 시도하는 개방형 실험실로 사용된다.

우운택 KAIST 문화기술대학원 교수는 "지난 20년간의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증강현실 분야의 우수 연구 개발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힘쓸 예정이다"이라며 "앞으로 5년 동안 참여 기업과 더불어 디지털트윈 기반 가상증강현실 시대를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 CT-AR 프로그램' 신입생 모집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기술대학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