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바이오니아, 진단시스템·키트 가봉·레바논에 공급

가봉 코로나19 진단 확대 위해 검사인력 바이오니아에 파견키로
턴키 방식으로 18억원 규모 수출 예정
대덕 바이오벤처 바이오니아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 제품이 아프리카와 중동에 공급된다. 또 해당국의 진단 인력을 교육키로 했다.

바이오니아(대표 박한오)는 코로나19 진단 제품 수출용허가 승인 후 대리점이 없는 아프리카 가봉, 중동 레바논 등 3개국에 분자진단시스템 ExiStation™과 진단키트를 턴키 방식으로 공급키로 하고 18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아프리카 가봉은 분자진단 장비는 물론 인력도 부족한 상황이다. 가봉은 코로나19 검사를 확대하기 위해 검사 인력을 바이오니아에 파견키로 했다. 바이오니아는 가봉에서 온 인력의 분자진단시스템 교육 후 분자진단장비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수할 예정이다.

바이오니아는 정부의 수출용허가 승인 후 25개 대리점을 통해 각 국에 분자진단시스템 ExiStation™과 진단키트를 공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니아의 분자진단시스템 ExiStation™은 임상시료만 투입하면 수작업 없이 핵산추출부터 PCR 시약 혼합까지 자동으로 검사할 수 있어 검사자의 에러를 줄이고 신속·정확한 검사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면서 "분자진단 보급이 미진한 국가의 경우에도 단기간 교육을 통해 장비 운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루마니아에도 코로나19 분자시스템을 공급한 바 있다. 루마니아 현지 한국대사관에 감염병 확산 방지에 기여한 공로에 대해 감사장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