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통합 서비스 개시

코로나19 데이터셋도 함께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은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빅데이터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오는 31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10개 분야는 금융, 환경, 문화, 교통, 헬스케어, 유통, 통신, 중소기업, 지역경제, 산림 등이다. 이와는 별개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공식 홈페이지를 '데이터지도'에 연결하고 코로나19와 관련된 정보, 리포트, 기사, 학술연구 자료 등 시의성 있는 정보도 제공한다.

'데이터지도'는 이용자가 한 곳에서 10개 분야의 데이터를 통합 검색하고 쉽게 소재를 찾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빅데이터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 링크]

데이터지도 '상황판'에서는 10개 빅데이터 플랫폼이 생산·개방하는 데이터 현황을 분야·유형·주제·지역별로 구분해 시각화한 통계를 제공한다. 다양한 전문 분야와 사회 현안 등을 분석·시각화한 사례를 리포트 형식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데이터 스토리' 카테고리도 있다. 

과기부는 향후 콘텐츠를 확충하고, AI 개발 필수 인프라를 통합 지원하는 AI Hub, 데이터 유통·거래를 지원하는 데이터스토어 등 다른 플랫폼과의 연계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