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독자 개발 '우주관측기기'···천문학 본고장 伊에 수출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 전파망원경 3기에 공급
계약 규모 280만 유로···기존 대비 크기 10분의 1로 줄여
한국천문연구원 전파천문본부가 개발한 초소형 3채널 수신기(CTR)가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INAF) 전파망원경 3기에 공급된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한국천문연구원 전파천문본부가 개발한 초소형 3채널 수신기(CTR)가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INAF) 전파망원경 3기에 공급된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천문연이 독자 개발한 초소형 3채널 수신기(CTR)은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 산하 전파망원경 3기(사진)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천문연이 독자 개발한 초소형 3채널 수신기(CTR)은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 산하 전파망원경 3기(사진)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독자 개발한 우주관측기기가 해외 첫 수출길에 올랐다.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은 전파천문본부가 개발한 초소형 3채널 수신기(CTR)를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INAF) 전파망원경 3기에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총 280만 유로인 약 37억원이다.

초소형 3채널 수신기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4채널(22, 43, 86, 129GHz) 동시 관측 수신시스템을 10분의 1 크기로 줄여 개발한 기기다. 한국우주전파관측망(KVN)에 적합하게 설계된 4채널 수신시스템을 국외 다른 전파망원경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초소형 광대역 3채널(18~26, 35~50, 85~116GHz) 수신기로 개발한 것이다.

지난해 11월 유럽연합(EU)은 이탈리아가 요구한 이탈리아 전파망원경 3기의 성능 개선과 초소형 3채널 수신기 도입을 위한 공개 입찰을 진행했다. 여기에 천문연이 참여했고, EU는 이번 달 2일 천문연 낙찰 소식을 전했다. 

4채널 수신시스템이 설치된 KVN은 지난해 4월 인류 최초 블랙홀 관측 당시 EHT(사건지평선망원경)와 동시에 관측을 진행했고, 관측 결과는 EHT 블랙홀 이미지 밝기를 검증하는 자료로 사용됐다. 

한석태 책임연구원은 "초소형 3채널 수신기는 유럽 VLBI 관측망(EVN)의 핵심 시설을 보유한 이탈리아를 비롯해 독일, 스웨덴, 핀란드, 태국, 미국 등 여러 나라들의 도입 검토가 진행 중"이라며 "이 시스템이 각국 전파망원경에 설치되어 KVN과 함께 활용된다면 고감도, 고분해능으로 블랙홀과 우주 초미세 구조의 별과 은하에 대한 관측연구가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천문연은 해당 수신시스템을 사양에 맞게 제작 후 계약 시점으로부터 최대 22개월 이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된 글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04.02~2020.04.15 에만 제공합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