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계 공직 최고 재력가? '100억원대 최기영 장관'

60억 김기선·40억 박원석···30억 신성철·노정혜·최희윤·국양 등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고위공직자의 올해 재산변동 신고 내역을 공개한 가운데 과학기술계 고위공직자 최고 재력가는 100억원대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확인됐다.<이미지= 이미지투데이>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고위공직자의 올해 재산변동 신고 내역을 공개한 가운데 과학기술계 고위공직자 최고 재력가는 100억원대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확인됐다.<이미지= 이미지투데이>

과학기술계 고위공직자 중 최고 재력가는 누구일까? 정답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고위공직자의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신고 내역을 관보에 공개했다. 최기영 장관이 1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했다.

최기영 장관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5200만원이 증가한 107억6348만원으로 집계됐다. 최 장관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4채, 배우자 명의의 건물 등 부동산과 예금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뒤를 이어 김기선 GIST(광주과학기술원) 총장이 67억6051만원,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이 45억1648만원을 신고했다. 김 총장은 전북 군산 소재의 본인, 배우자 명의 토지와 주택, 아파트와 53억원 이상의 예금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 증가액은  예금 등 2억1915만원이다. 박 원장은 대전 유성의 토지 다수와 본인과 배우자의 아파트, 주택 등을 신고했다. 모친의 서울 보유 아파트도 포함했다. 예금, 토지 가액등이 변동되며 지난해보다 신고액이 2억3586만원이 늘었다.

30억원대 재산을 신고한 기관장은 신성철 KAIST 총장,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최희윤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 국양 DGSIT 총장 등이다.

신성철 총장은 지난해 보다 3억1738만원이 증가한 37억7004만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경기 분당, 서울 서초 아파트, 경기 고양의 상가 등 가액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노정혜 이사장은 지난해보다 1억8292만원이 증가한 39억3382만원을 신고했다. 노 이사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 강남 아파트 등 건물 등을 포함했다.

최희윤 원장의 신고액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과 경기도 평택 아파트, 오피스텔, 자녀를 포함한 가족의 예금 등 31억7939만원이다.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액이 큰폭으로 늘며 지난해보다 5억4112만원이 증가한 재산을 신고했다. 국양 총장은 지난해보다 1270만원이 감소했으며 아파트와 토지 등 30억678만원을 신고했다.

20억원대 재산 보유 기관장은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신형식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원장, 김상선 KISTEP(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원장,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 원장, 김명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등이다.

원광연 이사장의 재산 신고액은 서울, 대전, 분당 등 본인과 배우자, 모친의 아파트 등 20억5980만원이다. 지난해보다 예금액이 증가하며 재산 신고액이 9840만원 늘었다. 신형식 원장은 28억7298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의 전북 순창에 소재한 토지와 주택, 배우자 명의의 상가, 아파트가 포함됐다. 재산은 예금이 늘며 지난해보다 1억3248만원이 증가했다.   

김상선 원장은 본인 소유의 전북 전주 토지, 경기도 아파트 등 27억7469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가 서울 용산의 아파트를 매입하고 중도금을 지불하며 15억9915만원의 재산 증가를 보였다.

최규하 원장의 신고 재산액은 20억1884만원으로 본인 명의의 경기도 여주, 전남 신안, 여수 등 토지, 서울과 부산의 아파트 등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보다 7844만원이 증가했으며 독립생계를 유지하는 자녀는 포함하지 않았다.

김명준 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대전, 충남 금산의 토지, 주택, 아파트 등 20억5203만원을 신고했다. 양성광 이사장은 지난해보다 9840만원이 증가한 20억5980만원으로 집계됐다. 양 이사장의 재산은 예금이 18억1688만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대전 임야 등이 일부다.

출연연 기관장 중 다수가 10억원대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된다. 김성수 과기혁신본부장은 서울과 성남시의 주택과 아파트 등 지난해보다 1억원 이상이 증가한 11억8659만원을 신고했다.

10억원대의 재산을 보유 기관장은 이상목 과학기술인공제회 이사장, 나희승 한국철도연구원 원장, 한승헌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과 박동준 한국식품연구원 원장,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 이형목 한국천문연구원 원장, 김종열 한국한의학연구원 원장이다.

이상목 이사장이 신고한 재산은 본인과 모친 명의의 경기도 안성 토지, 아파트 등을 포함해 19억509만원이다. 예금이 큰폭으로 늘며 재산 신고액이 지난해보다 7억4787만원 증가했다. 나희승 원장은 본인 명의의 전남 나주의 토지,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경기도 성남 아파트 등 17억5667만원을 신고했다. 소유 아파트의 가격이 상승하며 지난해보다 3억657만원이 증가한 수치다.

한승헌 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과천, 제주의 건물과 임야 등 12억4105만원을 신고했다. 보유 건물의 가액이 변동되며 지난해 보다 재산이 2억원 이상 늘었다.

박동준 원장은 독립생계를 유지하는 부모의 재산은 제외하고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토지(충남 아산, 충북 충주), 경기도 용인과 성남의 아파트 등 15억6654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6161만원이 증가했다.

이형목 원장은 본인과 부친 명의의 경기도 안성 토지,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아파트와 주택, 부모 소유의 아파트를 포함해 14억2994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1억1067만원이 늘었다.

김장성 원장은 부친 명의의 충남 당진의 토지와 본인 명의 다가구 주택(대전), 자녀를 포함한 가족 예금 등 12억5451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1억324만원 증가한 수치다. 김종열 원장이 신고한 재산은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자녀의 아파트 전세권, 모친을 포함한 가족의 예금을 더해 10억2568만원이다.

이외에도 정병선 제1차관은 본인 소유의 주택과 세종시 아파트 등 4억3969만원을 신고했다. 장석영 제2차관의 신고액은 본인과 모친 소유의 경상북도 예천 토지와 성남의 아파트 등 8억2947만원이다. 또 이병권 KIST(과학기술연구원) 원장이 9억6048만원, 임철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9억5080만원,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은 7억173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선거관련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지지 내용을 게시할 경우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