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美 NIH, 최초 백신 인체실험 돌입

美 NIAID·민간 바이오 업체 공동 연구
6주간 백신 안정성· 면역체계 반응 점검
실제 상용화까지 최대 18개월 소요 예정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최초로 인체 실험에 돌입했다. 해당 백신은 6주간에 걸쳐 4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안전성 검증 후 상용화까지는 최대 18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최초로 인체 실험에 돌입했다. 해당 백신은 6주간에 걸쳐 4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안전성 검증 후 상용화까지는 최대 18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최초로 인체 실험에 돌입했다.

미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는 코로나19 백신 후보 약품을 첫 시험 참가자에게 투여했다고 지난 16일(현지시각) 밝혔다. 이번 실험은 앞서 동물 실험을 마친 뒤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첫 번째 실험이다.

시애틀 카이저 퍼머넌트 워싱턴 보건연구소에서 이뤄지는 이번 임상시험은 6주간에 걸쳐 45명의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시험 참가자들은 18~55세로 다양하며 백신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포함돼 있지 않아 임상시험 참가자가 감염될 가능성은 없다.

이날 첫 번째 참가자가 백신을 투약받았다. 이들은 1개월간의 간격을 두고 각기 다른 분량의 백신을 두 차례 맞을 예정이다. 다만 이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사실이 입증돼 실제 상용화되기까진 12~18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임상시험에 투입된 백신은 mRNA-1273으로 NIAID와 모더나 바이오테크 업체가 공동개발했다. 이 백신은 인체 세포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강력한 면역 반응을 보이는 바이러스 단백질을 만들게끔 도와준다.

앤서니 파우치 연구소장은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찾는 것이 긴급한 공중보건의 우선 과제"라며 "기록적인 속도로 시작된 이번 임상 시험은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NIH 외에도 프랑스의 사노피와 미국의 존슨앤존슨 등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20여 개의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이유진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