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장기전 대비···"초기 전파력↑, 아프면 쉰다"

정 본부장, 이례적 "강력하게" 표현···전파 차단 '총력'
무증상 감염자, 전파력 높아 사회적 거리두기 거듭 강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거듭 강조했다. <사진=김인한 기자>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거듭 강조했다. <사진=김인한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장기전에 대비하는 양상이다. 이를 위해 국민들에게 세심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 당부하면서, 기관·학교 등에서도 '아파도 나온다'라는 문화를 '아프면 쉰다'로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주문했다. 코로나19 초기 전파력이 매우 높고, 무증상 감염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자칫 경계를 늦춰 또 다른 지역사회 전파가 야기돼선 안 된다는 메시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주 많은 전문가들이 장기전을 대비해야 한다는 얘기가 화두였다"면서 "그동안 했던 방역 조치와 관련해 중간 평가를 하고 어떻게 장기전에 맞는 대비를 할지 내부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장기전 대비를 위해 일상에서부터 방역을 실천하는 움직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대구·경북 지역의 신규 확진자 증가세는 감소하고 있으나, 집단 시설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에서 산발적으로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을 경계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신천지 신도 이외에 또 다른 집단 발병으로 인해 고위험군이 발생해 의료 기관·시스템을 붕괴할 경우를 대비하자는 긴박한 메시지였다. 

정 본부장도 이날 이례적으로 '강력하게'라는 표현을 쓰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와 집단 발병이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피하라고 권고했다. 

정 본부장은 "그동안 국민들께서 다중 행사 자제와 개인위생 준수와 같은 참여와 노력의 성과가 있었고, (앞으로도) 집단 발병으로 인해 고위험군이 늘어나 의료전달체계에 영향이 없도록 어려우시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해주시길 강조드린다"면서 "다중 시설에 대한 노출과 고위험군을 만나는 노출을 줄여주시고, 증상이 있을 경우 모니터링해달라고 강력하게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물론 기관·학교 등에서는 '아파도 나온다'라는 문화를 '아프면 쉰다'로 바뀔 수 있도록 근무 형태나 근무 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 밀집된 근무환경 등은 적극 개선하고, 주기적으로 환기와 소독을 시행하라는 메시지도 전달했다. 

◆질본, 무증상 감염자 발생, 초기 전파력↑ 특성에 이례적 '권고'

방역당국이 이례적으로 권고 수위를 높인 배경은 코로나19 특성 때문이다. 코로나19는 초기 전파력이 다른 바이러스에 비해 매우 빠르다. 여기에 더해 최근 무증상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방역당국에선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 본부장은 "밀폐된 공간에서 1시간 이상 노출될 경우 발병률이 30% 높아지는데, 이분들이 초기에 경증이기 때문에 인지하기 어렵다"면서 "(코로나19 특성 때문에) 불가피하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인 참여를 지속해달라"고 피력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지금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만두거나 느슨해지면 집단사례(감염)가 훨씬 더 많아질 것"이라며 "3월 말 또는 4월 초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

또 정 본부장은 "중증·위중 환자가 늘어나면 의료자원이 굉장히 큰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다. 방역의 최대 목표는 (확진환자가) 고위험군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고 사망을 줄이는 것이다. 고위험군 집단 발생으로 인한 의료기관과 시스템이 붕괴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6일(0시 기준) 전일 대비 확진환자는 74명 늘어나 총 누적 확진환자 수는 8236명이 됐다. 이 중 1137명이 격리 해제됐고, 7024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75명이다.  
오송=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