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과학기술원 강의 확 바뀐다

KAIST‧GIST, 온라인 플랫폼 통한 실시간 원격수업 추진
DGIST‧UNIST, 블랙보드 실시간 강의‧‧‧수업공백 최소화
박종래 DGIST 기초학부 교수가 블랙버드 콜라보레이트 울트라 기능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디자인 사고 과목 수업을 진행 중이다. <사진=DGIST 제공>박종래 DGIST 기초학부 교수가 블랙버드 콜라보레이트 울트라 기능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디자인 사고 과목 수업을 진행 중이다. <사진=DGIST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19(코로나19) 여파로 KAIST 등 이공계 중심대학들의 강의 형태가 확 바뀐다. 

4대 과학기술원(이하 과기원) 공동사무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이미 구축한 학습관리시스템(Learning Management System, LMS)을 활용, '실시간 온라인 강의' 등 원격수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KAIST와 UNIST는 2020년도 1학기 개강일인 오는 16일부터 최소 2주간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원격수업을 운영한다. 지난 9일 수업을 시작한 DGIST는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하며, 13일 개강하는 GIST는 최소 4월까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KAIST는 KLMS(KAIST Learning Management System)에 교수가 제작한 동영상을 올리고 게시판으로 질의응답을 받는 '비실시간 원격수업'과 교수와 학습자가 동시에 접속하는 '실시간 원격수업'을 혼합해 운영한다. 실시간 수업은 '줌(ZOOM)'이라는 실시간 화상 솔루션이 사용될 계획이다.

GIST는 실시간 원격수업에 줌과 스카이프(Skype)를 사용할 예정이다. 자체 온라인 수업 시스템인 GEL(GIST E-Learning)에 올린 동영상 수강과 MOOC 등 기존 학습자료 활용 등도 병행된다.

DGIST와 UNIST는 '블랙보드(Blackboard)'를 사용해 실시간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클라우스 서비스를 도입해 동시 접속자 수에 상관없이 안정적으로 실시간 강의가 가능하다. 

김보원 과기원 공동사무국(KAIST 기획처장 겸직) 교수는 "4대 과기원에서 활용해오던 학습관리시스템이 있어 '실시간 양방향 원격수업'을 수월하게 추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과기원은 연구뿐 아니라 교수학습법 개발에 힘써 과학기술인재 육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된 글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04.02~2020.04.15 에만 제공합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