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진단제·치료제·백신 R&D 민관협력 가속도"

질본 "출연연-민간대학 연구자 네트워크 구성, 정보 공유"
공동연구 최대 고충?, 정은경 "확진자 혈청·혈액 확보"
정은경 본부장이 8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민관협력 R&D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사진=박성민 기자>정은경 본부장이 8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민관협력 R&D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사진=박성민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진단제·치료제·백신 R&D를 위해 국내 민관협력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지난달 5일 코로나19 관련 R&D 연구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같은달 17일 확진환자의 혈액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연구과제를 긴급하게 공고했다. 이어 산·학·연 공동으로 구성된 전문가 회의를 진행하며 방역 현장에서 필요한 연구과제를 추가로 찾아냈다.

정은경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8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민관협력 공동과제 R&D에 속도를 내고 있다"라며 "출연연 또는 민간 대학 등의 연구자 간에 네트워크를 구성해 연구 기획, 연구 정보 등을 공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민관협력 주요 연구과제는 ▲신속 진단제를 포함한 진단법 개선 연구 ▲기존 약물의 용도를 변경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약물연구 ▲새로운 치료물질에 대한 연구 (항체치료제 연구) 등이다.  총 연구비는 약 10억원이다.

이어 그는 "긴급 연구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기업, 의료계, 학계 전문가 의견을 반영하고 있다"라며 "질본은 연구 기획, 연구비 지원, 연구협의체 운영 등의 역할을 맡거나 일부 직접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관협력 공동연구에 가장 큰 고충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는 "확진자의 혈청·혈액 확보에 어려움이 많다"라며 "혈액에서 항체를 검출하고 물질 개발을 완료한 이후 임상시험하는 순서다. 하지만 확진자로부터 여러 동의가 필요한 혈청 등의 바이러스 자원확보가 원활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질본에 따르면 8일 0시 기준으로 총 누적 확진자수는 7134명이며 이 중 130명이 격리 해제됐다.
오송=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