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생활치료센터' 2일부터 개소···"시도별 확대"

정은경 "방역 대응체계 '피해 최소화 전략' 전환"
"경주 사망자 1명 제외하고 모두 기저질환"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정례브리핑을 열고 '지역별 생활치료센터 설치·운영 방안'을 발표했다.<사진=박성민 기자>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정례브리핑을 열고 '지역별 생활치료센터 설치·운영 방안'을 발표했다.<사진=박성민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4212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경증환자를 치료하는 '생활치료센터'가 2일 대구광역시에 처음 문을 열었고 시도별로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역별 생활치료센터 설치·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생활치료센터는 시도별 시설을 선정해 인근 의료기관 등과 의료지원체계를 구축하는 형태로 운영되며 우선적으로 대구시부터 운영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환자 중증도 분류 및 병상 배정 지침'을 새로 적용해 환자 중증도를 4단계(경증-중증도-중증-최중증)로 분류하며 '경증환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하기로 결정했다.

대구 생활치료센터에는 경증환자 160명이 입소할 수 있으며, 2일 기준 100명이 입소할 예정이다. 센터에는 경북대병원 내과전문의와 감염전문간호사를 비롯해 의사 4명, 간호사 7명, 간호조무사 6명 등 총 17명의 의료인력이 상주한다.

입소한 환자들은 체온 측정과 호흡기 증상 등 매일 2회씩 자가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건강 상태에 변화가 있으면 의료진의 진단을 받는다. 의료진이 입원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 병원으로 신속하게 입원 조치된다.

정은경 본부장은 "전국 시도별 생활치료센터 운영 안내자료를 만들어 배포했다"라며 "현재의 방역 대응체계를 '피해 최소화 전략'으로 전환하기 위한 방침"이라고 말했다.

생활치료센터의 1인 1실 사용이 쉽지 않을 가능성도 거론됐다. 그는 "1인 1실 격리가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현실적인 여건과 시설 특성에 맞게 다인실도 다능하도록 지침돼 있다"라며 "방단위·층단위 격리보다는 건물 자체를 격리해 미확진자가 감염되지 않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코로나 사망자 1명 제외하고 전부 기저질환"

코로나19 사망자 가운데 경주 사망자를 제외하고 전부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사망자 22명 가운데 2일 오전 중에만 4명의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됐다.

추가 사망자는 1939년생 남성, 1949년생 남성, 1955년생 남성, 1934년생 여성 등이다. 사망자 22명의 분포를 살펴보면 ▲30대 1명 ▲40대 1명 ▲50대 5명이고 나머지는 모두 60대, 70대, 80대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률은 0.5%다. 특히 80세 이상의 고령층에서는 3.7%에 달한다.

정 본부장은 "경주 사망자를 제외하고 사망자 모두 고혈압·당뇨·암·천식·뇌경색 등의 기저질환이 1~2개 있는 환자였다"라며 "고위험군인 65세 또는 50세 이상이면서 기저질환을 가진 사람들을 우선적으로 치료하는 의료체계를 개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고령환자가 사망한 것에 대해 방역 담당자들 모두가 송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고위험군 환자를 보호하고 한정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사, 검사, 의료지원 체계 등을 지속적으로 정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송=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