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기업, 출연연 시설·장비로 지원한다

과기부, 감염병 의료기기 연구협의체 구성
기술과 임상자문·생물안전 시설 활용 등
정부는 출연연 중심의 '감염병 의료기기 연구협의체'를 구성하고 진단기기 기업의 기술 자문과 시설 활용을 지원키로 했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부는 출연연 중심의 '감염병 의료기기 연구협의체'를 구성하고 진단기기 기업의 기술 자문과 시설 활용을 지원키로 했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생물안전시설과 장비를 활용해 코로나19 진단기업의 연구 역량과 기술을 높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이 26일 오후 3시 10분 진단시약 생산업체 '씨젠'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 간담회를 통해 '감염병 의료기기 연구협의체' 중심의 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감염병 의료기기 연구협의체(이하 연구협의체)는 국내 진단기업 등 감염병 관련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참여해 구성됐다. 우수기업과 협업해 연구개발(R&D) 성과를 창출하고 기술과 임상 자문, 장비와 시설 제공 등 기업의 어려움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연구협의체에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나노연구센터(감염체관리), 한국전기연구원 전기의료기기센터(생체정보 진단기기, 방사선 진단기기),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복지·의료ICT연구단(고출력레이저 치료기, 의료영상시스템분석, SMART 감염정보관리),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 한국원자력의학원 임상연구부(신기술 테스트베드), 한국화학연구원 의약바이오연구본부(감염체계 관리, 의료기기 안전성평가), 한국기계연구원 환경시스템연구본부(다중센서기반 진단기기, 플라즈마 살균제독) 등 7개 기관이 참여한다.

연구협의체는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기업에서 갖추기 어려운 생물안전시설(BSL3급)을 통해 진단기업의 애로사항인 고위험 바이러스 실험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기업 수요를 기반으로 산학연병 연구개발(R&D)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과기부는 진단기업들의 기술력 향상을 위해 지원방안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의 국내‧외 확산이 지속됨에 따라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와중에, 국내 기업들의 잇따른 진단시약개발 성공은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과기부는 '연구협의체'를 통해, 우리 기업의 기술 경쟁력 확보와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인체 감염병 R&D에 1289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예산은 미래 감염병 대응, 예방, 치료 기술 개발에 활용된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