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일시 중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감염확산 방지 위해 결정
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일시 중단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조정되면서 25일부터 수도권과 6개 특별시·광역시를 대상으로 일시 중지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브리핑을 통해 "출퇴근 시간대 집중에 따른 감염확산을 줄이기 위해 이 같은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외에도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의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 근무제를 적극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그런 가운데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차량 2부제 중단을 논의해 최근 산하 연구기관에 잠정 중단을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출연연과학기술인협의회총연합회(연총) 등 과학기술계 일각에서는 차량 2부제가 코로나19를 부추긴다고 폐지를 촉구한 바 있다.

한편, 대전시는 승용차요일제 운휴일을 이번주부터 일시 해제할 계획이다. 승용차요일제는 월요일부터 금요일 중 요일에 상관없이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하루만 승용차를 운행하지 않는 시민 자율 실천운동이다. 운휴일 일시 해제기간에는 평일 모두 운행가능하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선거관련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지지 내용을 게시할 경우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