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패밀리기업과 '소부장 R&D' 적극 나선다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 설립
100대 핵심품목 지원 R&D 특별대응 기업협력단 구성
KIST가 패밀리기업 30개 회원사를 중심으로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을 발족했다.<사진=KIST 제공>KIST가 패밀리기업 30개 회원사를 중심으로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을 발족했다.<사진=KIST 제공>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가 패밀리기업 30개 회원사를 중심으로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을 설립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관련 기업지원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KIST 혁신기업협력센터(센터장 제해준)는 지난 19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K-Club 소부장 산·연협력 추진단' 출범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KIST는 패밀리기업과 R&D과제 공동기술개발 및 종합연구소 특성을 살린 융·복합 R&D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센터는 설립된 추진단을 바탕으로 기술수요자 중심의 R&D과제를 도출하고, 성과도출을 위한 추가적인 요청사항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KIST에서 구축된 소부장 플랫폼 및 각종 장비(제조장비 및 분석장비)를 추진단에 완전 개방해 단기간에 가시적 성과가 도출될 수 있는 최적 추진체계를 확립할 예정이다.

KIST는 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관련 연구자들로 구성된 R&D 특별 대응 TF를 구성해 지원한다. TF를 중심으로 중소벤처기업부의 여러 소부장 R&D과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국가연구협의체(N-Team)', 산업통상자원부의 '융합혁신지원단' 등의 각 부처 소부장 지원정책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KIST는 성과도출 파급력이 큰 기업체 중심으로 원내 'Linking Lab'을 설치해 집중 지원한다.

제해준 센터장은 "K-Club 소부장 산·연협력 추진단을 설립하고, 나아가 출연연의 패밀리기업을 중심으로 한 조직을 구성해, 단기간에 출연연의 역량을 결집해 정부정책에 맞는 소부장 관련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선거관련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지지 내용을 게시할 경우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