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쇼크 과학계도 들썩···"과학자사회 불평등 해결"

포스터 패러디에 기생충 과학자 서민 교수 주목
과학자사회의 불평등 언급 기고도 회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10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 등 4관왕에 오르자 과학기술계도 들썩였다. 

영화 기생충은 미국 LA돌비 씨어터에서 열린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최고상'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을 달성했다. 아카데미 시상식 92년 역사상 영어가 아닌 외국어로 제작된 영화가 작품상을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과학계는 기생충 영화 포스터 패러디 홍보를 통해 4관왕 수상의 영예를 함께 축하하는 한편, 기생충 과학자로 이름난 서민 단국대 교수의 기생충 연구를 주목하기도 했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이날 SNS 채널을 통해 "오늘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4관왕을 거머쥔 쾌거를 이룬 역사적인 날"이라며 "봉준호 감독님과 배우들 그리고 영화에 기여하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기쁨을 함께했다.

핵융합연은 역사적인 순간을 축하하기 위해 연구자들이 직접 촬영해 제작한 기생충 영화 패러디 포스터를 함께 게시하며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은 "대한민국 문화의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영화 기생충. 대단하다"라며 "KRIBB과 나는 어떤 역사를 써가야 할 것인가? 큰 감동만큼 생각도 많아지는 날"이라고 수상 의미를 되새겼다. 

기생충 과학자로 잘 알려진 서민 교수도 온·오프라인을 통해 회자됐다. 세상물정의 물리학 저자 김상욱 경희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살다살다 '기생충 만세!'라고 소리칠 날이 올 줄이야"라며 "오늘 하루만이라도 구충약을 먹지 말아야 할라나. 누구보다 서민 교수님이 감격의 눈물을 흘리고 계실듯하다"고 기생충 수상 소식을 빗대어 서민 교수를 지목했다. 

그런 가운데 기생충이 던진 우리 사회의 극단적 양극화와 관련, 한 과학문화 운동가의 '과학자사회의 불평등 해소'를 강조한 글이 새삼 회자되고 있다.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30543

김우재 전 캐나다 오타와대 교수는 '마태 효과와 기생충: 과학자사회의 불평등'이라는 언론 기고를 통해 "과학자사회의 불평등이 과학자 사회에 폐쇄성 문제를 초래한다"며 "과학이 제도적으로 발전하기 위해 필수적인 유연성에 해가 된다면 과학지식의 진보에는 필연적으로 문제가 생기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