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알고리즘에 의존하는 일상

[중앙일보]알고리즘 의존하는 일상이 이념 양극화 불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방역 당국의 노력을 지켜보다 보니, 우리가 맞서 싸우는 바이러스는 공기 중에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공기 중 비말을 통해 전염되지만, 두려움이라는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는 우리 손에 들려 있는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서 확산되기 때문이다. 

[조선일보]질병의 민주화

최초의 바이러스성 대유행(pandemic)은 1918년에 일어난 스페인 독감이었다. 당시 세계 인구의 3분의 1이 감염돼 적어도 5000만명이 사망했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참호 속에 다닥다닥 들러붙어 있던 병사들이 바이러스를 공유한 채 비행기를 타고 제가끔 본국으로 돌아가 애먼 사람들에게 옮기는 바람에 걷잡을 수 없이 번져나갔다.

[매일경제]신종 코로나 온라인 상황판 제작…2030 개발자 부부 '착한' 일냈다

"저희 사이트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국내외에서 하루가 다르게 증가하면서 실시간 상황을 알려주는 사이트가 하나둘 등장하고 있다. 지도에 직접 확진 환자의 동선을 표시해주는 사이트부터 전 세계 현황을 가장 빨리 업데이트해주는 것으로 알려진 해외 홈페이지를 찾는 사람도 많다. 

[동아일보]여전히 감염병 전문가가 없다

감염 전문의로 근무한 지 21년째다. 2003년 여러 나라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유행했을 때 대책 수립에 참여했다.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한국을 포함한 각국에서 유행했을 때,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하였을 때 확진 환자 진료, 대책 회의로 정신없었다.

[한국경제]車 이어 배터리·디스플레이·반도체…우한發 '도미노 가동중단' 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생산차질 사태가 전 산업으로 확대될 조짐이다. 중국산(産) 부품 조달에 문제가 생긴 현대자동차 등 완성차업체들이 생산라인을 멈춰 세우는 '셧다운'을 선언한 가운데 배터리, 가전, 디스플레이, 반도체 기업 역시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매일경제]공장자동화·로봇 도입하니…"20대 한국직원 16명 새 일자리"

경기도 반월시화공단에 위치한 프론텍. 자동차 공구와 용접너트를 제조하는 회사다. 지난해 7월 공구 생산라인에 자율이송로봇(AGV)을 도입했다. 정사각형 네모난 탁자에 바퀴가 달린 모습의 자율주행로봇이 협력업체들이 납품한 부품을 분주히 조립라인으로 실어 나른다.

[한국경제]AI를 배우려면 생물학과에 가라?

"아래위로 5년 선후배 중 창업한 사람이 한 명도 없습니다." 지난해 말 미국 실리콘밸리의 한 글로벌 정보기술(IT) 전시회에서 만난 한양대 전자컴퓨터통신공학과 대학원생 박모씨가 들려준 얘기다. '박사 5년차'인 그는 담당 교수가 갓 창업한 스타트업에 합류하는 것을 고민하고 있었다.

[한국경제]디지털 경제, 신구 산업 갈등해소에 달렸다

2012년에 디지털 경제의 도래를 보여주는 두 개의 상징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1888년 창업해 전 세계 카메라와 필름시장의 절대 강자로 군림했던 코닥이 디지털카메라와 스마트폰을 통한 이미지 영상시장의 변화를 극복하지 못하고 그해 1월 19일 미국 법원에 파산신청을 했다.

[매일경제]바이오헬스 특허량은 많은데 수준은 별로

한국 바이오의약품은 미국에 이어 생산능력 세계 2위이고 특허 출원 건수는 세계 4위다. 이처럼 양적으로 보면 상당한 성장을 했다. 하지만 질적으로 한국 바이오 기술경쟁력은 하락 추세다.

[동아일보]"2025년부터 수도권 물부족 예상… '대체 수자원' 개발 서둘러야"

“지금과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한강을 수원으로 활용하는 수도권은 2025년부터 물 부족 현상을 겪을 겁니다. 댐을 짓지 않아도 확보 가능한 대체 수자원을 적극 개발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지요.”

[한국경제]'마스크 대란'인데…처벌규정 없다며 단속 손놓은 정부

"KF94 1만6900장, KF80 10만 장 이상 팔아요. KF94는 개당 1960원." 3일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는 ‘마스크 시장’이 열렸다. 수십 개의 마스크 판매 오픈채팅방에 보건용 마스크를 대량으로 거래한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참가자 수가 약 240명인 한 채팅방에서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올라온 '판매 문의' 수량은 중복을 제외하고 1508만 장 이상. 정부가 추산한 하루 보건용 마스크 생산량인 1007만 장의 1.5배 수준이다.
박승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