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인류 삶과 함께한 바이러스

[매일경제]인류 삶과 함께 한 '바이러스'…때론 가장 치명적 위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감염된 환자를 살리는 방법은? 몸 안의 바이러스를 죽이면 된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몸 안의 바이러스를 직접 제거하는 것은 '환자를 죽이라'는 말과 똑같다. 바이러스에 대한 이해가 잘못됐다는 얘기다. 감염환자를 살리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백신을 개발, 몸 안에 항체(항바이러스)를 주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워서 퇴치하는 것이다.

[조선일보]면역에 관하여

밀레니엄이 시작된 이후 우리는 사스와 신종플루, 메르스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전염병에 노출되어 왔다. 전염병은 전쟁 중 많이 발생했다. 1차 세계대전 막바지에 발생한 스페인 독감은 병명과는 다르게 프랑스에 주둔하던 미군 병영에서 첫 환자가 발생했는데, 전 세계적으로 2500만에서 5000만명이 목숨을 잃었다.

[조선일보]"이불 밖은 찜찜해" 언택트 소비 폭발

온라인 쇼핑업체 11번가에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사태 이후 최근 6일간 즉석밥 주문이 58% 늘었다. 제균 티슈는 343%, 손세정제는 6679% 폭증했다. 11번가의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를 통한 생필품 전체 구매는 한 달 전의 2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동아일보]'우주호텔'서 지구를 바라본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28일 지구에서 400km 떨어진 우주에 호텔을 지을 건설사로 민간우주기업 ‘액시엄 스페이스’를 선정했다. 2016년 설립된 이 회사는 설립 당시부터 우주 관광 개발업체를 표방해 왔다.

[중앙일보]중·일에 뒤진 한국 독자 GPS, 안보·생존 위해 서둘러야
https://news.joins.com/article/23696067

미래와 후손을 위해 시간을 앞당겨 준비해야 하는 시급한 과제가 우주 개발이다. 동북아시아에서 항공모함 경쟁이 불붙어 있듯, 한국과 지정학적 이해관계가 있는 미국·중국·러시아·일본은 모두 자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구축돼 있거나 조만간 구축된다. 

[조선일보]중·러 가스관으로 통한다… 美압박에 '뜨거운 에너지 동맹'

"존경하는 푸틴 대통령님, 중국으로 향하는 가스 밸브 개방을 허락해주십시오." 지난해 12월 2일(현지 시각) 러시아 시베리아에 있는 러·중 접경 도시 블라고베셴스크 인근 천연가스 통제센터. 러시아가 보유한 세계 최대 천연가스 회사 '가스프롬'의 총수 알렉세이 밀레르가 작업용 점퍼를 걸치고 방송 카메라 앞에서 말했다.

[한국경제]脫원전 3년…LNG 발전비용 3조원 더 늘었다

정부가 탈원전을 국정 과제로 삼은 2017년부터 3년 동안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대비 발전용 LNG 도입량만 연평균 300만t 넘게 증가했다. 기저 발전원인 원전을 대체할 에너지로는 가스 발전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2016년의 원전 및 LNG 발전량 비중을 그대로 유지했다면 지난 3년간 3조원 넘는 전력발전 비용을 아낄 수 있었을 것으로 계산됐다.

[한국경제]칠레의 경고음, 韓 반면교사 삼아야

칠레 사태가 심상치 않다. 지하철 요금 50원 인상이 발단이 된 시위가 들불처럼 번지면서 21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가 취소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수백 명의 학생들로 시작된 시위는 이제 100만 명의 시민들이 합세하며 거리를 메웠고, 방화·약탈·폭력이 난무하는 최악의 상황으로 확대됐다.

[매일경제]타오르는 '방탄' 불꽃을 끄지 마오

1992년 봄 '서태지와 아이들'이 혜성과 같이 나타났다. 남북한 당국은 그해 8·15에 예술단 교류 공연에 합의했다. 한국예술단 단장으로 선임된 필자는 국악 명창, 명무와 함께 팝그룹을 예술단 멤버로 위촉해 공연을 준비했다.

[한국경제]"몸값 뛸 때까지 버티겠다"…VC 뭉칫돈 거부하는 스타트업 CEO들

스마트스터디는 세계가 주목하는 스타트업이다. 이 회사의 히트 상품인 동요 '아기상어'는 미국 빌보드 ‘핫 100’ 차트에까지 올랐다. 미국 메이저리그베이스볼(MLB)팀 워싱턴 내셔널스도 이 노래를 응원가로 쓰고 있다.

[한국경제]천장서 달리는 '도마뱀 발바닥의 비밀'…신소재 설계 정확도 높인다

지난해 일본과의 경제 전쟁을 계기로 소재가 과학기술계의 화두로 떠올랐다. 신소재 개발에서 중요한 것은 분자 설계다. 소재가 만들어진 뒤 나타낼 특성(물성)을 미리 시뮬레이션해 설계도를 제작해야 한다.

[중앙일보]공부하는데 한없이 편하다는 느낌 들면 뭔가 잘못

안녕하세요. 오늘은 수업 첫 시간이니 진도를 나가지 않고 이 수업의 목표가 무엇인지, 그리고 한 학기 동안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안내하도록 하겠습니다. 
박승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