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장 온 듯 생생' 초고화질 실황중계 기술 개발

ETRI, 8K 초실감 영상 실시간 중계 성공
대용량 영상 정보 부자연현상 해결
ETRI가 넓은 시야각과 초고화질 영상을 만드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사진=ETRI 제공>ETRI가 넓은 시야각과 초고화질 영상을 만드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사진=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넓은 시야각과 초고화질로 마치 현장에 가있는 듯한 축구 중계기술 시험에 성공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명준)는 8K급 360도 가상현실(VR), 울트라와이드비전(UWV) 등 초고화질 실감영상 실황중계 기술을 개발하고 네덜란드 암스트레르담과 대한민국 대전을 잇는 실시간 중계 시험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원은 인간이 인지 가능한 시야각 범위인 100~110도 각도에서 최적화된 영상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운동경기나 음악회 등을 실제 현장에서 보는 듯한 몰입감과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이 기술의 핵심은 여러 대의 초고화질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하나로 붙이는 '실시간 모니터링 및 생성기술'이다. 한대의 카메라로 촬영한듯한 자연스럽고도 넓은 시야각이 초실감 영상을 만들어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ETRI에 따르면 기존에는 대용량 영상정보를 하나로 합치면 부자연스럽게 나타나거나 전송에 문제가 발생했다. 반면 연구진의 기술을 적용해 촬영한 영상은UHD 선명도(4Kx2K)의 3배인 12Kx2K UWV 영상과 UHD 선명도의 4배인 8Kx4K급 영상이면서도 실시간 중계도 무리없이 가능했다.

ETRI 연구자는 "지난해 9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크루이프 아레나 경기장에서 펼쳐진 네덜란드-페루 국가대표팀 친선 축구 경기에서 실증을 거쳤다"며 "한국 연구진 기술로 현지 경기를 촬영해 국제 연구망을 통해 우리나라로 전달하는 실시간 중계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네덜란드-페루 축구경기 촬영 관련 영상<영상제공=ETRI>

이 외에도 연구진은 벨기에의 한 방송프로그램에  360°VR 서비스와 AI를 접목해 실시간 자막과 이모티콘 서비스도 선보였다. 시청자들은 방송 토론 프로그램을 360도 전 방향에서 시청할 수 있었고, AI를 통해 자동 자막 서비스와 패널 감정 분석을 통해 표현된 이모티콘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해당 기술은 내년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음악 경연대회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ETRI는 방송국과 서비스 제공자들과 함께 기술이전을 협의 중이다. 스포트 이벤트와 실황중게, 음악콘서트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현우 미디어연구본부장은 "향후에도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를 개척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