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이온가속기 '라온' 가속장치 설치작업 본격

IBS 중이온가속기사업단, 2021년 중 설치 완료 예상
대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지구 내 라온 가속기동에서 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연구자들이, 설치를 앞둔 QWR 초전도가속모듈에 4극전자석과 빔진단체임버를 조립하고 있다.<사진= IBS>대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지구 내 라온 가속기동에서 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연구자들이, 설치를 앞둔 QWR 초전도가속모듈에 4극전자석과 빔진단체임버를 조립하고 있다.<사진= IBS>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의 가속장치 설치가 본격 시작됐다.

IBS(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단장 권면, 이하 사업단)은 대전 신동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지구 내에 건설되는 총 길이 520여m 규모 가속기터널 중 QWR초전도가속모듈 1호기 설치를 시작으로 가속장치 설치작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되는 QWR(Quarter Wave Resonator)초전도가속모듈은 가속기 전단부에서 저에너지 초전도가속을 수행하게 된다. 전단부는 22개의 초전도가속모듈이 일직선으로 연결돼 중이온을 빛의 속도 대비 10분의 1이상으로 가속하는 역할을 한다.

QWR초전도가속모듈 1호기 설치를 시작으로 총 104기의 초전도가속모듈(QWR(전단부) 22기, HWR(중간부) 34기, SSR(후단부) 48기)들이 2021년 중 설치 완료된다. 이후 시운전을 거쳐 2021년말까지 중이온빔을 인출해 낼 계획이다.

연구진은 지난 4월부터 현장에 상주하며 가속기터널에 초전도가속모듈을 정렬, 배치하기 위해 정밀 측량과 설치, 조립 모의 시험 등 설치작업은 진행해 왔다.

라온은 수소나 헬륨보다 무거운 중이온을 가속, 충돌시켜 동위원소를 만드는 시설로 2011년 개발에 착수해 2021년 말 완료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한국형 중이온가속기는 온라인 동위원소 분리방식인 ISOL(Isotope Separation On-Line)과  비행 파쇄방식인 IF(Inflight Fragmentation)을 결합한 융합형으로 구축된다. ISOL은 무거운 원소로 된 표적에 가벼운 이온을 충돌시켜 많은 양의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하고 IF는 가벼운 원소로 된 표적에 무거운 이온을 충돌시켜 다양한 종류의 희귀동위원소를 생성한다.

권면 사업단장은 "QWR 초전도가속모듈 1호기 설치는 사업단의 오랜 노력 끝에 얻은 첫 결실"이라며 "남은 기간 힘을 모아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성시킬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