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손정의가 선택한 AI 모빌리티 기업

[중앙일보]"콜 부르면 오토바이도 온다···이게 우버를 이긴 그랩 비결"
택시 호출 앱 스타트업으로 출발해 7년 만에 102억 달러(12조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회사가 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아예 ‘무한 지원(Unlimited support)’을 약속했다.

[중앙일보]초신성까지 기록, 세계 천문학계 보물 된 조선왕조실록
한국의 고천문(古天文)이 세계 천문학의 보고(寶庫)로 등장하고 있다. 전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의 상세한 기록문화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아일보]생명 살리고 벌목꾼 잡고… AI, 못하는 게 뭐니?
인공지능(AI)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많다. 최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앞으로는 첫째도 AI, 둘째도 AI, 셋째도 AI”라고 했다. 손 회장은 벤처 투자자다. 미래 산업에서 AI의 중요성을 이야기한 것이다.

[조선일보]온몸 마비된 환자의 생각, 인공지능이 해독해낸다
사람의 뇌 신호만으로 무엇을 듣고 말하려 하는지 알아내는 기술이 나왔다. 연구가 발전하면 온몸이 마비돼 말을 잃은 환자가 생각대로 음성을 합성해 다시 가족과 실시간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인체에 착용한 전자기기를 생각만으로 작동하는 일도 가능하다.

[한국경제]악재에도 돈 몰린다…K바이오 1兆 투자시대
31일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벤처캐피털의 바이오헬스 투자액은 5233억원이었다. 벤처캐피털 전체 투자액 1조8996억원의 27.5%를 차지했다. 

[한국경제]'유전자가위' 몸속에 넣어 난치병 치료 첫 발
3세대 유전자가위인 크리스퍼를 몸속에 넣어 선천성 안질환을 고치는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열렸다. 미국 바이오기업 에디타스메디슨과 아일랜드 제약사 앨러간이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사람 대상 임상승인을 받으면서다. 지금까지 허가받은 유전자편집 연구는 몸밖으로 세포를 꺼내 유전자를 편집한 뒤 다시 넣어주는 방식이었다. 유전자가위 연구가 한 단계 도약했다는 평가다.

[한국경제]車부품사 나전 "스마트공장이 효자"
31일 광주시의 자동차부품 전문제조업체인 나전 본사 공장. 사람 팔처럼 생긴 협동로봇 두 대가 부품을 연결하는 융착 작업을 쉴 새 없이 진행했다. 로봇이 융착에 이어 조립까지 완료하면 근로자가 제품을 정리 선반에 넣고 포장 마무리만 했다. 3000t 규모의 사출기 관리도 한 명이 도맡아 했다. 스마트 공정 덕분에 두세 명의 손길이 필요했던 대형 사출기는 원료 주입부터 제품 출하까지 스스로 해냈다. 

[한국경제]섬·산간 오지 마을에 '공공 드론택배' 뜬다
충남·전남지역 섬이나 산간 오지 지역 주민들에게 드론(무인비행기)으로 물품을 배달하는 ‘드론 배송’이 공공부문에서 시험 운영된다. 2022년까지 10곳의 ‘드론 배달기지’를 만들고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중앙일보]영혼이 사라지고 R&D가 무너지는 과정
연간 20조원에 이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국가 연구개발(R&D) 투자를 하고도 나라의 성장엔진이 꺼져가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간 뭘 어떻게 했기에 우리는 이토록 일본에 당하고 있을까.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거진 한·일 갈등의 이면에 떠오르는 질문이다. 

[매일경경제]무시 못할 J바이오의 실력​
바이오에서도 일본의 저력은 높아진 K바이오 위상을 크게 뛰어넘는다. 전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과 유럽 위세에 눌려 일본 소식이 많지 않은 탓에 타 산업에 비해 낮아 보일 뿐이다. 

[매일경제]"현지인과 먹고 자며 스킨십…`VIP`마음 얻는데 1년 걸렸죠"
아세안에서 `C세대`로 불리는 밀레니얼 세대가 경제 주역으로 뜨고 있다. 한국 청년들은 이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고 발전시켜야 할까. 

[동아일보]커촹반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커촹반은 지난해 2018년 11월 5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 연설에서 새로운 독립적인 상장 모델인 상장 등록제를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개설이 예상돼 왔다. 커촹반의 가장 큰 특징은 종래의 상장 심사에 3년이상 걸리던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새로운 상장제도는 IPO 줄 서기와 상장 심사가 막히는 '옌써후(堰塞湖)' 현상을 해결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37년 교편 접고 떠난 국가석학의 고언
지난 달 말 서울대에선 정년을 맞은 48명의 교수들이 퇴임식을 가졌다. 올해도 인문학에서 공학, 의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거목(巨木)들이 긴 연구 인생의 한 막을 마무리했다.

[한국경제]구조조정 돕는 기업활력법, 2024년까지 연장
기업의 선제적 구조조정을 지원하는 기업활력법 연장안이 일몰을 불과 10여 일 앞둔 31일 ‘9부 능선’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다. 출퇴근 시간에 카풀을 허용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과 택시기사 월급제를 도입하는 택시운송사업 발전법 개정안도 이날 법사위 관문을 지나면서 1일 본회의 처리가 유력시된다.
홍성택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