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탈일본 R&D 대책···화학물질 규제 푼다

[중앙일보] 정부 '친기업 카드'…화학물질 규제 풀고 세액공제 늘린다
정부가 그간의 기조에서 벗어나 대기업의 부담을 줄여 주는 정책 마련에 나섰다. 일본의 '몽니'가 길어질 것에 대비한 대응책이다.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비하면서 연구개발(R&D) 투자 촉진으로 핵심 기술의 '탈(脫)일본'을 앞당기겠다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조선일보] "한국 없인 IT생태계 타격"… 애플·대만기업도 큰 걱정
일본이 이달 초 한국을 대상으로 단행한 반도체 핵심 소재의 수출 규제가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자, 세계 IT(정보기술) 산업계에서 경고음이 울리기 시작했다. 이 조치가 세계 IT 생태계의 국제 분업 시스템을 무너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 D램 시장의 70% 이상 차지하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공급이 흔들리면, 반도체를 부품으로 쓰는 미국·대만·중국·일본 등 전 세계 IT기업도 제품 생산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조선일보] [김정호의 AI시대의 전략] '구골'에서 이름 따온 '구글'…처음부터 빅데이터를 꿈꿨다
수학에서 '구골(Googol)'이라는 단어가 있다. 구골은 10의 100 제곱을 가리키는 숫자이다. 즉, 1 뒤에 0 이 100개나 달린 거의 무한대 숫자이다. 그래서 이 구골은 우주의 모든 원자의 수보다 많은 엄청나게 큰 숫자이다. 바로 이 '구골'이라는 단어를 따서 현재의 글로벌 선두 기업인 '구글(Google)'이라는 회사명이 탄생했다.

[매일경제] 韓 탐사선 달 보내려면…정치이슈화·들쭉날쭉 예산부터 손봐야
1969년 7월 20일 저녁 10시 56분(한국시간 7월 21일 오전 11시 56분) 닐 암스트롱이 달에 첫발을 내디딘 인류의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이제 국가 외에 민간기업이 우주개발을 주도하는 '뉴스페이스' 시대가 열린 가운데 열진공체임버 개발처럼 한국만의 차별화된 우주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동아일보] "아폴로 11호, 30세기에도 기억될 20세기 유일 사건"
인류 달 착륙 50주년 기념일인 20일(현지 시간) 1969년 닐 암스트롱과 함께 최초로 달에 착륙했던 버즈 올드린(89)은 플로리다주의 미국항공우주국(NASA) 케네디 우주센터 발사대 앞에서 잠시 감상에 젖었다. 이곳은 50년 전 아폴로 11호가 발사된 곳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케네디 우주센터에서는 올드린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고인이 된 닐 암스트롱의 아들 릭 암스트롱 등이 참석해 기념식이 열렸다. 

[중앙일보] 아폴로 신드롬 일으킨 문워킹…"인류에겐 큰 도약이었다"
지난 20일로 인류가 달에 착륙한 지 50주년을 맞는다. 1969년 7월 20일 21시 17분(이하 그리니치 표준시간, 한국이 이보다 9시간 빠름) 미국 우주항공국(NASA)의 닐 암스트롱(1930~2012년) 선장과 버즈 올드린(89)은 유인우주선 아폴로 11호의 착륙선 이글 호를 타고 달 표면의 '고요의 바다'에 내렸다. 인류가 달에 처음으로 착륙한 순간이다. 

[매일경제] 20년만의 벤처열풍…대학생CEO '모바일혁신' 이끈다
화물 운송 서비스 업체인 로지스팟은 동갑내기인 20대 청년 박준규·박재용 공동대표가 2016년 설립한 회사다. 자체 개발한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과 화물 운전사를 연결해준다. 국내 대부분 제조·유통 회사는 제품을 운송할 때 전화로 트럭을 부르고 위치도 전화로 확인해야 했다. 요일과 시간대, 날씨 등 상황에 따라 화물트럭 이용 가격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매일경제] 그들의 거침없는 도전···골리앗 '위워크' 꺾은 청년다윗 3인
지난 12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남부 비즈니스 중심지 쿠닝안 로터리. 원형 도로를 따라 치솟은 초대형 오피스 빌딩들이 눈에 확 들어왔다. 통유리로 마감된 마천루엔 위용을 뽐내듯 로고가 붙어 있었다. 선 라이프 파이낸셜(Sun Life Financial·캐나다), 라보뱅크(Rabo Bank·네덜란드), BTPN(인도네시아). 한 바퀴 돌아보니 온통 외국계 또는 인도네시아 금융 대기업들이었다. 

[동아일보] 한국에서 스타트업 하는 법
정부가 17일 운송제도 개편안을 내놓았다. 뒤늦게나마 우버 같은 승차공유 서비스를 합법화하겠다는 취지다. 단, 조건이 붙었다. 택시를 사든지, 택시면허를 임차해야 하고 사회적 기여금도 내야 한다. 시장의 문턱을 크게 높여놓은 결과가 나온 건 택시업계의 반발 때문이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