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회-신용보증기금, 출연연 기술 사업화 협력 '맞손'

기술사업화와 스타트업 경쟁력 제고 통한 경제발전 도모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신용보증기금은 출연연 연구성과 사업화와 스타트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키로 하고 27일 협약을 맺었다.<사진=국가과학기술연구회>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신용보증기금은 출연연 연구성과 사업화와 스타트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키로 하고 27일 협약을 맺었다.<사진=국가과학기술연구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원광연)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연구성과 사업화와 스타트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과 협력키로 하고 27일 오후 3시 세종국책연구단지 연구지원동 대회의실에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벤처 창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 국내 산업 경쟁력 강화와 경제 발전을 도모할 방침이다.

우선 두 기관은 출연연이 보유한 우수 기술과 신용보증기금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스타트업들이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예를 들면 신용보증기금은 혁신 스타트업 성장 지원 프로그램 'Start-up NEST'를 통해 출연연의 우수기술을 활용하는 유망 창업기업이 본격 성장궤도에 진입할 수 있도록 금융, 비금융의 복합 육성 플랫폼을 제공한다.

또 출연연 보유기술과 신용보증기금 지원 기업의 기술 수요를 매칭해 기술사업화를 촉진한다. 출연연의 우수 연구인력과 연구장비를 활용해 기업 성장도 지원할 예정이다.

원광연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산업발전, 일자리 창출, 지역균형발전, 국가경제 성장이라는 선순환 체계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신용보증기금과 같이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