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원자력발전 유지 또는 확대 원한다"

원자력학회 지난 15~17일 사흘간 '원자력발전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원자력발전 찬성 71.4%, 반대 26.2%···선호 에너지원 원자력 36%, 석탄 3%
이번 조사는 국민의 원자력발전에 대한 인식 변화, 발전원별 에너지 정책에 대한 의견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이번 설문 결과는 정부의 탈원전 기반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정면 배치된다.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발전 비중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했다. <사진=한국원자력학회 제공>이번 조사는 국민의 원자력발전에 대한 인식 변화, 발전원별 에너지 정책에 대한 의견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이번 설문 결과는 정부의 탈원전 기반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정면 배치된다.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발전 비중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했다. <사진=한국원자력학회 제공>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발전 비중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원자력학회(회장 김명현)는 20일 '원자력발전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8월과 11월에 이어 세 번째로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는 원자력발전 이용에 대한 찬성 비율은 71.4%, 반대 비율이 26.2%로 나타났다. 두드러지는 특징 중 하나는 19~29세 젊은 층의 원전 선호가 75.5%의 비율을 보인 점이다. 해당 비율은 1차 71.4%, 2차 68.9%를 나타낸 바 있다.  

이번 조사는 시간에 따른 국민의 원자력발전에 대한 인식 변화, 발전원별 에너지 정책에 대한 의견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원자력학회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5~17일 사흘간 만 19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 조사했다. 문항은 ▲원자력발전 수용성 3문항 ▲원자력발전 장·단점 6문항 ▲원자력발전 정부 지원 5문항 ▲에너지 정책 3문항 ▲기타 5문항으로 구성됐다.  

원전 유지 또는 확대에 대한 의견뿐만 아니라 향후 원자력 발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답한 사람 중에서 원전 비중을 0으로 가져가야 하는 데 동의한 사람은 7.3% 수준에 불과했다. 해당 조사 결과로 탈원전 기반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하는 정부와 국민의 의식차가 극명히 드러났다. 

현(現) 정부는 2017년 5월 들어서며 '대통령 10대 공약 사항' 중 하나로 '안전하고 건강한 대한민국'을 꼽았다. 이를 위해 노후 원전 폐쇄와 신규원전 건설 중단 등 탈원전을 추진하고 미세먼지 배출량을 감축시키고자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꾀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설문 결과는 이러한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정면 배치된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부정적 응답은 51.7%의 비율을 보였다. 

응답자가 선호한 발전원으로는 ▲태양광 38% ▲원자력 36% ▲풍력 12% ▲가스 11% ▲석탄 3% 순이었다.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은 필요하다고 인정하면서도 재생에너지와 원자력은 공존해야 한다고 의견을 나타낸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원자력발전의 장점으로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대한 지지로 66.2% 비율을 보였다.

김명현 원자력학회 회장은 "세 차례 실시한 독립적 국민 인식 조사에서 일관되게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발전 이용을 일관되게 지지하고 대다수 국민은 탈원전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부는 이 사실을 유념해 탈원전 정책에 대한 국민의 뜻을 공식적인 방법을 통해 확인하고, 그 결과를 에너지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자력학회는 이날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운동'에 대한 입장서도 발표했다. 원자력학회 관계자는 "현재 40만 명이 넘는 국민이 서명했고, 두 차례의 공개질의에 정부가 답변하지 않고 있다"면서 "에너지 정책 전반에 관한 공론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