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연차대회 25일 개최···10개 국가 110개 기업 참가

25일부터 이틀간 부산 벡스코서 열려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 주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부산 벡스코에서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을 주제로 '2018 한국원자력연차대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고리 1호기의 상업운전 개시일인 1978년 4월 29일을 기념하고 원자력 분야의 산·학·연이 모여 원자력기술과 산업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매년 4월 개최하고 있다.

올해 연차대회에서는 원자력계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 안전과 신뢰 ▲원자력산업의 세계화 ▲원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원자력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미국·일본·영국·사우디아라비아·체코·세계원자력협회(WNA) 등에서 원자력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해 ▲원자력산업의 현황과 전망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원자력과 인력양성 ▲동유럽지역의 전력시장 전망 ▲변화의 시대와 원전 수출 등에 대한 기조강연이 진행된다.

또 연차대회에서 '부산국제원자력산업전'이 개최된다. 원자력연을 비롯해 두산중공업, 웨스팅하우스 등 국내외 110여개 관련 기관과 기업이 참여한다. 원자력 신기술과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진규 과기부 제1차관은 "작년 12월에 발표한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을 바탕으로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원자력 R&D에서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며 "혁신성장 촉진과 미래 준비를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