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봉공원 사업 결정···대덕 활성화에 폭탄 던진 행위"

대덕특구 기관·커뮤니티 '성명서' 내고 "차기 시장이 결정해야" 촉구
"대덕의 미래 위해" 아파트 건립에 지속적 '반대 목소리' 의지
대전시 유성구 매봉근린공원에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이 지역주민의 반대에도 '조건부 개발'로 결정되자 대덕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비롯해 구성원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대덕특구 15개 출연연과 5개 자발적 커뮤니티로 구성된 '매봉산 환경 지킴이 시민행동'은 23일 성명서를 내고 "대전시가 유성구 매봉근린공원에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결정은 대덕특구 활성화에 폭탄을 던진 행위"라고 비판했다.

성명서에는 "다수의 구성원이 아파트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하거나 매봉산 인근 환경평가도 제대로 거치지 않았다"라며 "심지어 다른 대안을 논의할 기회조차 주지 않고 서둘러 도시공원위원회를 통과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봉산 환경 지킴이 시민행동은 도시공원위원회 결정에 절대 승복할 수 없으며 대덕특구와 대전의 미래를 위해 결정을 뒤집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대전시는 이제라도 도시계획위원회를 성급하게 열지 말고 차기 시장에게 최종 결정을 넘길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매봉근린공원 사업을 막기 위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매봉산 한 구좌 사기' 운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향후 비공원시설의 세부계획을 세워 도시계획위원회에 이를 상정할 예정이다.

한편 김경진 민주평화당 국회의원도 23일 '대덕특구 매봉근린공원 개발 반대'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관련기사 바로가기) 매봉산은 과학계 전체의 문제이며 200년 뒤를 바라보고 국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할 때임을 강조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도시공원위원회의 매봉산 아파트 건설 승인 결정은 반드시 재고되어야 합니다"

대전시가 유성구 매봉근린공원에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결정은 대덕특구 활성화에 폭탄을 던진 행위다.

대덕특구 15개 기관을 비롯해 다수의 구성원이 아파트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하거나 매봉산 인근에 환경평가도 제대로 거치지 않았다. 심지어 다른 대안을 논의할 기회조차 주지 않고 서둘러 도시공원위원회를 통과시켰다.

아파트 건설을 반대하는 대덕특구의 구성원들과 지역주민은 숲 보전을 넘어 도룡동 지역의 미래가치에 주목하고 있다. 대전 전체의 미래를 생각하며 실현해보고자 노력해 왔다. 도시공원위원회 결정은 매봉산뿐만 아니라 특구와 대전의 미래가치를 죽인 것이다. 월평공원의 경우에도 도시공원위원회 통과 이후 갈등이 심화되자 8월까지 숙의 과정을 거치기로 했음에도 똑같은 갈등을 양산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매봉산 환경 지킴이 시민행동은 도시공원위원회 결정에 절대 승복할 수 없으며 대덕특구와 대전의 미래를 위해 결정을 뒤집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대전시는 이제라도 도시계획위원회를 성급하게 열지 말고 차기 시장에게 최종 결정을 넘길 것을 촉구한다.

대전광역시장 출마자는 대전의 미래를 위해 대덕특구를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해야 할 것이다. 아파트를 지어 도룡동을 콘크리트로 덮고 소통과 미래가치를 죽이는 판단을 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

대덕특구 구성원과 시민들은 '매봉산 한 구좌 사기' 운동을 지속하고 대전시민이 주도하는 가치창조 공간 재구성의 모델을 만들어낼 것이다. 이는 대전이 대덕특구와 상생하며 진정한 과학도시로 발전하는데 중요한 출발이 될 것이다.

매봉산 환경 지킴이 시민행동 배상

대전의 비상을 염원하는 대덕몽
따뜻한 과학마을 벽돌한장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
대전충남녹색연합
대덕밸리라디오
국가핵융합연구소
안전성평가연구소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