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연구자간 벽 허물자···'KAIST 연구의 날'

24일 KAIST 본교 KI 빌딩서 개최
우수 연구성과 시연·연구센터 소개 등 예정
KAIST가 연구자 간 전공의 벽을 허물고 전문적인 지식과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새로운 연구문화 조성에 나선다.

KAIST(총장 강성모)는 오는 24일 본교 KI빌딩에서 '연구의 날(Research Day)'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우수 연구자·연구성과 포상 ▲우수 연구센터 소개 ▲연구성과 시연 ▲호암상 수상자 기념강연회 순으로 진행된다.

'KAIST 연구대상' 수상자로는 김승우 기계공학과 교수가 선정됐다. 김 교수는 펨토초 단위(10의 15거듭제곱의 1초) 수준의 레이저 펄스를 이용한 극초정밀 광계측 분야를 선도해 온 공로를 인정 받았다.

우수 연구성과로는 자연과학 분야 3건, 생명과학 분야 3건, 공학 분야 4건 등 총 10건이 선정됐다.

주요 성과에는 ▲휘어진 물질에서 광전류의 증폭현상 연구  ▲용액 속 화학결합 순간을 포착하는 펨토초 X-선 산란법 ▲펩타이드로 만든 나침반 ▲빛에 반응하는 단백질로 칼슘농도 조절 ▲난치성 간질 치료 ▲300조분의 1초 오차의 광섬유 클럭 발진기 ▲소형무인기 탐지용 마이크로 체인 레이다 시스템 ▲벽면 등반형 복합 드론 개발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이 되는 타우단백질의 역할 규명 ▲10나노급 초미세 나노 전사 프린팅 기술 등이 포함됐다.
 
KAIST를 대표하는 5개 연구소인 KI 바이오헬스 연구소, 다차원 스마트 IT융합시스템 연구단, IBS 시냅스질환연구단, 인공위성연구센터, 재난학연구소의 책임교수들은 각각 발표자로 나서 연구소와 연구현황을 소개할 예정이다.   

시연회에서는 ▲지난해 세계재난로봇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휴보 ▲모바일 헬스케어 닥터 M 쇼룸 ▲살아있는 세포를 측정할 수 있는 3차원 홀로그래픽 현미경 ▲망막 촬영 OCT 시스템 ▲무인 선박과 고층 건물 등반용 드론 ▲e-Book 등 교원들의 연구 성과물과 함께 3D 프린터, 지문인식 카메라, 소음 탐지기와 같은 학부생들의 성과물을 볼 수 있다. 

올해 호암상 수상자인 오준호 기계공학과 교수는 기념강연을 통해 휴보 개발의 역사와 연구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행사는 교내 구성원, 일반시민, 학생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KAIST 연구기획센터(042-350-1203)로 하면 된다.

KAIST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연구자 간 협력과 정보교류의 장으로 활용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행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일 오후 2시 중앙도서관 1층에서 '개교 45주년 기념 전시관' 개관식 행사도 열린다. 전시관에는 휴보 모형, 무선충전 전기자동차 모형 등 KAIST의 과거와 현재를 알 수 있는 성과물이 전시된다.

'KAIST 연구의 날' 홍보 전단.<사진=KAIST 제공>'KAIST 연구의 날' 홍보 전단.<사진=KA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