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박 50시간 발명 마라톤 승자는?"

제50회 발명의 날 기념 '특허 해커톤' 대회 성황리 폐막
발명 교사팀 '클리나멘' 대상 수상

특허청(청장 최동규)은 LS그룹(회장 구자열)과 공동으로 주최한 제50회 발명의 날 기념 '특허 해커톤' 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인 '해커톤' 대회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총 50시간 동안 역삼동 소재 마루180에서 개최됐다. 대회는 LS그룹의 개방특허 기술 ▲무선 충전기 ▲태양광 발전 시스템 ▲워킹화를 기반으로 한 상품 아이디어를 3D프린터와 오픈소스 하드웨어(OSHW)를 활용해 혁신적 프로그램과 시제품으로 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는 총 18개팀 97명이 참가했으며, 중고등학교 발명 교사로 구성된 '클리나멘'팀이 '스마트 안전 LED 랜턴'으로 대상(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총 500만원의 상금도 주어졌다.

이 랜턴은 캠핑장에서 화재와 가스 중독사고가 잇따르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됐다. '클리나멘'팀은 랜턴에 공기오염 측정센서와 스피커를 달아 화재와 유독가스 발생 시 경보음을 발생하는 기능을 장착했다. 블루투스 음악재생, 무선충전, 태양전지 기술을 적용해 기능성을, 또 스마트폰으로 랜턴의 기능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해 편의성을 높였다.

금상(특허청장상)은 인하대학교 3D 프린터 동아리 학생들로 구성된 '인하공방'팀이 차지했다. LS엠트론의 사출 성형기와 트랙터의 도어에 적용되는 '안전 가스 쇼바'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기술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작업자의 안전 사고를 방지함과 아울러 선행 특허 분석을 통해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상과 금상을 받은 팀들은 모두 '안전'이 사회적인 이슈가 된 가운데 시제품을 완성도 있게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기술들이 사업화에 가까운 실용기술이라는 점에서도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은상(발명진흥회장상)은 2팀으로 각각 1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숭실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한울'팀은 '단선 방지 구조의 이어폰 단자'를, KAIST IP 영재기업인교육원 출신 고등학생과 대학생으로 구성된 'PENTECH'팀은 '가상 게임의 실감성을 높여주는 바이브(진동) 리얼라이징 슈즈'를 개발했다.

이 밖에 동상은 ▲보행자의 걸음걸이 패턴을 비트 음원으로 전환시키는 감성 슈즈를 구현한 'ID Project'팀 ▲보행자의 올바른 걸음을 위한 높이 조절 에어백 깔창을 개발한 '다락방'팀 ▲버스좌석 스마트기기 무선충전 거치대 구현에 성공한 '리얼브레인'팀이 수상했다.

또 장려상은 ▲복수의 스마트 기기를 효율적으로 충전할 수 있는 턴테이블형 무선기를 개발한 '헬스유'팀 ▲물절약을 위한 실시간 물사용량 측정기를 구현한 '새미소사'팀 ▲발마사지 깔창을 개발한 'EXIT'팀 ▲ 개도국 여행자의 안전을 위한 위치확인 LED 목걸이를 개발한 'WingWing팀' ▲다수의 드론을 관리할 수 있는 격납고를 구현한 '컴백홈팀'이 수상했다.

수상팀 목록.<자료=특허청 제공>

권혁중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대기업의 우수한 개방특허가 경쟁력 있는 제품 아이디어로 이어질 가능성과 우리 국민의 창의성, 개방형 혁신의 우수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평가하며, "앞으로 대기업의 우수특허 개방을 촉구하고, 이를 활용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모델을 마련할 계획"임을 밝혔다.

 
조은정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