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벤처, 무인자동차 R&D 인재 키운다

ETRI-정상라이다-UST 계약학과 설치 협약 체결
무인자동자 자율주행 핵심 센서 관련 R&D 인재 양성

(왼쪽부터)김기종 대표, 이은우 총장, 김흥남 원장.<사진=UST 제공>

정부출연연구기관과 대전 소재 중소기업이 무인자동차 기술 R&D 인재 양성을 위해 힘을 합친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흥남)-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총장 이은우)-정상라이다(대표 김기종)는 11일 UST 본부서 기업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UST 계약학과' 설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학과는 라이다(LIDAR ; Light Detection and ranging) 관련 R&D 인재 역량 강화를 위해 재교육형 석사과정이 개설된다. 라이다는 레이저로 표적을 비추면 돌아오는 빛을 분석하고 표적까지의 거리를 측정하는 원격감지 기술을 말한다.

협약을 체결한 3개 기관은 '3D 영상 라이다' 관련 이론 교육은 물론, 현장에서의 실무 경험을 통한 전문 R&D 인재를 양성하는 데 협력키로 했다. '3D 영상 라이다'는 무인자동차 자율주행의 핵심 센서로, 고해상도의 입체 정보를 획득하는 데 쓰인다.

3D 영상 라이다는 현재 앞차와의 간격 유지와 보행자 안전 등을 위해 이미 적용되고 있는 기술로 시장성이 매우 큰 분야다. 하지만 국내는 물론 해외에도 시장을 선도하는 회사가 아직까지 없는 실정이다. 이에 정상라이더는 이번 계약학과를 통해 중장기적 R&D 전문가를 육성해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은우 UST 총장은 "국가연구기관의 첨단기술 연구개발을 인재양성과 연결하는 선순환 구조의 교육시스템을 바탕으로 창조경제 실현은 물론, 우리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선도에 도움이 되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남 ETRI 원장은 "ETRI가 지닌 첨단기술의 맞춤형 기술이전은 물론 기업의 지속적인 자체역량 강화를 위해 인재도 양성하고 중소기업의 중장기적인 상생협력, 동반성장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기종 정상라이다 대표는 "국가연구기관의 핵심기술 지원과 국가연구소대학의 인재양성 지원에 힘입어, 라이다 분야의 세계시장 선도는 물론 국가 경제발전에 도움이 되는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조은정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