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IoT 표준화 본격 시동

지난 8일, 삼성전자와 'IoT분야 공조 위한 상호협력 의향서 체결식' 개최
"시장 중심 글로벌 IoT 표준화 활동 공동 추진"

ETRI는 삼성전자와 8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IoT분야 공조를 위한 상호협력 의향서를 체결했다.(사진 좌측 삼성전자 이효건 부사장, 우측 ETRI 정성영 창의미래연구소장).<사진=ETRI제공>

ETRI와 국내 대기업이 오픈소스 기반의 글로벌 IoT(사물인터넷) 생태계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합의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흥남)는 지난 8일 삼성전자와 'IoT 분야의 협력 위한 상호협력 의향서'를 교환, IoT 관련 오픈소스·표준화 활동 등에 대한 긴밀한 공조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이번 협력 분야는 ▲ IoT 관련 오픈소스와 표준화 ▲ IoT 관련 기술과 플랫폼의 국내외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ETRI와 삼성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시장 중심의 글로벌 IoT 표준화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 오픈소스 중심의 시장 친화적 표준화 활동을 강화하고 국내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상생 모델과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이효건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센터 부사장은 "기업들은 이미 많은 기술들을 시장에 오픈하고 이를 모든 개발자와 사용자가 참여해 상생의 IT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특히 다양한 산업계와 기기들이 연결되는 IoT 환경에서 오픈 형태의 라이센스 정책은 가장 중요한 성공 요소다"라고 말했다.

정성영 ETRI 창의미래연구소장은 "이번 협력은 IoT 분야에서 글로벌 선도력과 시장 생태계 구축을 동시에 도모하자는 취지다. 많은 기업들과의 상생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IoT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다짐했다.

 
조은정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