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넷 조간브리핑] 운전이 불법이 되는 날

"운전이 불법이 되는 날 온다"

황당한 이야기처럼 들리시나요? 그러나 구글의 무인차에 대한 기사를 보니 이런 날이 머지 않았다는 것이 실감됩니다. 이제는 사람이 운전하는 것보다 차가 스스로 운전하는 것이 더 안전한 시대가 올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구글을 비롯해 메르세데스-벤츠, BMW, 테슬라 등 자동차 회사들은 '신(新) 시장'인 무인 자동차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구글은 이미 2010년도 세계 최초로 무인차 운행에 성공했죠. 구글의 차는 운전대, 가속폐달, 제동폐달 등을 없앤 100% 무인차라고 하네요. 무인차의 '라이더(LiDAR)'라는 특수장비와 센서를 통해 10cm 이내까지 주변 물체와 거리를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아와 현대차그룹도 무인차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무인차 연구개발에 2조원을 투자했다는 소식이 들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아직 우리나라 현행 도로교통법상 '사람이 운전하는 차'만 운행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의 처리 시점이 불투명하다고 하는데요.

무인차 개발의 속도가 빠른만큼 우리나라도 서둘러 무인차 시대를 맞이할 준비를 해야겠습니다.

대덕넷이 선정한 오늘의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 사이트로 이동합니다>

1.[중앙일보] "11살 내 아들 면허 딸 필요없어 … 5년 뒤 무인차 상용화"

"열한 살짜리 아들이 5년 뒤(2020년)엔 면허를 딸 수 있는 나이가 됩니다. 하지만 우리 애가 그럴 일이 없도록 만드는 게 바로 구글의 목표입니다." 구글의 '자율 주행차(self-driving car·무인차)'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는 크리스 엄슨 총괄이 17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TED 2015'에서 연사로 등장해 환호받았다.

2.[조선일보] R&D 투자 지원, 한국만 逆주행

미국·중국·일본 등 주요 국가들이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세제(稅制) 감면 같은 '인센티브' 경쟁을 펼치고 있지만, 한국은 거꾸로 관련 지원을 축소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한국 기업들의 R&D 투자가 위축돼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동아일보] R&D 평가, 논문 건수 대신 연구성과 본다

논문 발표 건수 중심으로 연구비를 나눠주던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 시스템이 전면 개편된다. 기획재정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18일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에 등록된 논문 건수를 지표로 하던 정부 R&D 사업 평가 방식을 폐지하기로 했다.

4.[한국경제] 민간기업 유전자 검사, 빗장 푼 美-옥죄는 韓

미국 유전자 분석업체 23앤드미가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 유전질환 ‘블룸 증후군’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할 수 있다는 승인을 받았다. 영국 캐나다 등에서 하고 있는 서비스를 미국에서도 허용한 것이다. 민간기업이 미국 소비자에게 직접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5.[매일경제] 4개월후 한반도엔 최악의 폭염

올여름 한반도가 폭염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폭염은 기후변화에 따른 결과로, 갈수록 그 정도가 심각해질 것이라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와 포츠담대 공동 연구진은 온난화로 인한 북극 해빙(解氷)이 지구 열 순환능력을 감소시키면서 올여름 북반구 중위도 지역에 최악의 폭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6.[한국경제] "스마트 의료·차세대 소재 등 세계표준 선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8일 한국표준협회와 함께 미래 신성장 7대 산업을 선정, 서울 엘타워에서 '7대 신성장산업 표준기반 연구개발(R&D) 추진전략 발표회'를 열었다.

7.[조선일보] 실제 피부처럼 부드럽고 질긴 인공피부 개발

사람 피부처럼 부드러우면서도 잘 끊어지지 않는 인공 피부가 개발됐다. 미 일리노이대 존 로저스 교수와 장경인 박사 연구진은 18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부드러우면서도 질긴 콜라겐 구조를 모방한 인공 피부를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