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윤종록 차관 "ICT가 앞으로 경제성장 이끌어야"

30일 'ICT 산업 현황진단 및 경쟁력 강화 간담회'
중국 약진·애플 신제품 출시 등에 대한 대응책 마련

30일 오전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윤종록 미래부 차관 주재로 'ICT 산업 현황진단 및 경쟁력 강화 간담회'가 열렸다. <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들과 인터넷 기업들이 맹추격하고, 애플은 신제품을 내놓으며 한국의 ICT 시장을 위협하고 있다.

국내 ICT 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ICT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은 30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ICT 분야 주요 기업 임원들과 'ICT 산업 현황진단 및 경쟁력 강화 간담회' 를 개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KT와 SKT, LGU+, 케이블TV방송협회, 그리고 네이버와 다음카카오, 엔씨소프트 등 간담회에 참석한 ICT 분야 주요 기업 임원들은 각 사별로 현장의 애로사항과 정부 정책에 대한 건의사항 등을 발표하고 토론했다.

간담회에서는 휴대폰 제조업체인 샤오미를 필두로 가격과 기술, 양 측면에서 위협을 가하고 있는 중국 기업에 대한 대응 전략의 필요성과 함께 IT 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규제 완화 등이 논의됐다.

30일 오전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개최된 'ICT 산업 현황진단 및 경쟁력 강화 간담회'에서 윤종록 미래부 차관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제공>

특히 참석자들은 "관련 규제가 해외 경쟁 기업들에게 이득이 될 뿐이며, 미래부가 규제 개선에 콘트롤 타워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종록 차관은 "앞으로도 정부와 민간의 소통을 강화하고 민·관의 공동 협력을 강화, 우리나라 ICT 산업이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해곤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