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창업 아이디어 드립니다"…예비창업가 모여라

ETRI, 보유기술·창업 아이디어 선발…민간 예비창업자 모집, 5000만원까지 지원

ETRI는 8일 원내에서 연구원 직원을 대상으로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인 '도전! 창업 수레바퀴 시상식'을 개최했다. 8개 부문 수상자 모습 <사진=ETRI 제공>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흥남)는 연구개발을 통해 확보한 기관 기술에 사업아이디어를 접목해 민간에 창업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출연연과 민간의 선순환 구축을 위해 '도전! 창업 수레바퀴'로 이름 붙였다.

ETRI는 8일 연구원 직원을 대상으로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개최, 내·외부 평가위원의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작 8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아이디어는 ▲소셜 테이스트 영화검색 서비스 ▲선박용 이동 소형셀 기지국 ▲동시통역 고품질 영상회의 서비스 ▲한·영·일·중 웨어러블 자동통역 서비스 실생활 구현 ▲나만의 3D 아바타 등 ETRI 보유기술이면서 사업화가 가능한 아이디어 8개다.

선정된 아이디어는 도전 수레바퀴 홈페이지(http://www.etri-startup.kr/)를 통해 공개되며, 11일까지 외부 예비창업자를 모집한다. ETRI는 서류 심사 후 23일 최종 선발자를 발표한다.

예비창업자 신청자격은 신청자 명의로 사업자등록(개인, 법인)을 하지 않았으며, 4년제 대학 졸업자(학사) 또는 동등 이상의 학력·경력 소지자면 누구나 가능하다.

이 밖에 선정된 예비창업자에게는 ETRI 초빙연구원으로 채용, 오는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예비창업자금 최대 5천만원(심사를 통해 지원 규모 확정) 지원 ▲기술지원을 통해 창업 아이디어에 활용된 기술의 사업화 자문 ▲보육시설(5편)·기술보유부서의 장비·창업공작소·시험장비 ▲경영자문·창업멘토링·창업 세미나 등 창업교육과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송병훈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