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나노융합 허브 도시' 육성 전격 시동

5년간 106억원 투입, 나노융합산업 리딩센터 유치
대전시의 나노융합 허브 도시 육성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 됐다. 대전시(시장 염홍철)는 민선5기의 공약사항인 나노융합산업 육성사업 추진을 위해 지식경제부(장관 최경환)와 '나노융합상용화 플랫폼 촉진 및 활용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5일 한국기계연구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2010년도 사업비로 10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 '나노 융합산업 협력기구'를 설립 운영하기로 하고 신산업·신시장 창출의 기반을 제공하는 국가 나노융합산업 리딩센터를 대전에 유치해 나노산업을 육성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대전시는 5년간 총사업비 106억 원을 투입(국비56억, 시비50억), 전략적 나노융합산업 육성을 통해 ▲국가 나노융합 산업단지 기반조성과 글로벌 기술경쟁력 확보 ▲나노융합산업활동 촉진 ▲나노부문 인프라 활용제고 ▲신산업·신시장 창출시스템을 구축 하게 된다. 나노융합기술개발 및 산업화 지원 사업을 촉진하기 위한 기술 사업화와 나노융합커뮤니티지원, 마케팅, 안전성 평가 인증 등에 대한 사업도 추진하게 된다. 대전시에 따르면 나노융합상용화 플랫폼 촉진 및 활용 사업 추진을 위한 나노융합산업협력기구는 한국기계연구원 연구동에 설치하게 되며, 협력기구 출범 현판식과 글로벌 포럼은 올해 10월경에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대전시는 나노융합산업발전 육성을 위해 기능성 나노소재 사업화지원 센터를 대덕 테크노밸리 내 한밭대학교 부지에 총사업비 152억원(국비87억, 시비65억)을 투입해 2011년 완공을 목표로 건립중에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나노융합산업협력기구'를 기반으로 한 토탈 기술지원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대전지역 뿐만 아니라 지원을 희망하는 타 지역 기업들까지도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게 된다"면서 "미래 대전의 신성장·신산업인 나노융합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제품 성장성은 낮으면서 시장점유율이 높은 캐시카우(Cash Cow)로 키워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