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미국에 75만 달러 특허분류서비스 수출

다른 국가에서도 관심 표명


특허청(청장 고정식)은 미국 특허청에 75만 달러 규모의 특허분류 서비스를 수출하기로 합의하고, 16일 중국 계림에서 미국 특허청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허분류 서비스는 특허 출원 및 등록과정에서 각 국의 특허청이 공개하는 기술문헌을 효율적으로 관리·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내용에 따라 통일된 코드를 부여하는 것으로서 기술에 대한 전문지식과 특허심사 능력이 요구되는 고도의 지식서비스다.

이번 수출은 미국 특허청이 지난해 25만 달러 규모의 특허분류 서비스를 요청한 데 이어 추가로 요청한 것이다.

한편 고정식 청장은 지난 15일과 16일 양일간 중국 계림에서 열린 선진 5개국 특허청장 회담에 참석해 데이비드 카포스(David Kappos) 미국 특허청장과 특허분류 서비스 제공을 위한 MOU에 사인했다.

특허청 관계자는 "한국 특허청의 특허심사 및 특허분류 역량이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미국 이외의 국가들도 많은 관심을 표명하고 있어 특허분류 서비스가 새로운 지식 서비스 수출 상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