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대전시 유망中企 미국 진출 지원 MOU 체결

지자체 최초 KISTI와 공동 투자사업 시행


대전광역시(시장 박성효)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박영서)는 15일 오후 3시 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박성효 대전시장과 박영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유망중소기업 Global-up 지원사업'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유망중소기업 Global-up 지원사업'은 대전지역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미국 진출과 현지화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해외 바이어와 구매계약체결과 투자유치를 성공시킬 수 있도록 글로벌 마케팅 개척능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기업 선정방법은 글로벌 잠재 역량을 갖춘 40개 기업 유망 중소기업을 대상 후보군으로 발굴하고, 2차 선발 과정을 거쳐 20개 대상 후보 업체를 선정한다. 이후 후 잠재적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대상후보를 기술시장, 업체 역량 평가를 통해 6개 후보군으로 압축한다.

6개 후보군 중에서 KISTI의 기술사업화 기회분석 결과와 후보 업체의 프리젠테이션 및 심층 인터뷰를 통해 최종 2개 글로벌 기술사업화 대상후보를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2개 업체를 대상으로 ▲공동연구 프로그램 개발 ▲기술협력 ▲합작 투자 계약 ▲제조 계약 ▲라이센스 인가계약 등의 결과를 도출하게 된다.

KISTI 관계자는 "이 사업으로 체계적인 사업화 전략 지원을 통해 기술사업화를 위한 리스크 회피와 비용·시간을 절감할 수 있어 기업의 시장 진입 시기를 단축시키고, 기업역량을 사업화 수행에 맞춰 집중할 수 있다"면서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이 사업에 대해 공동으로 행정과 재정적 지원을 하게 되며, 이 사업을 통하여 저비용으로 중소기업을 중견기업과 대기업으로 육성·발전시킨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