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한인 무역협회인들···"대덕 제품, 세계서도 가능성 있다"

골프존, 이엘케이, 유한킴벌리 기업탐방···항우연, ERTI도 투어


"한국은 수도권 중심인줄 알았는데 지방에도 이런 기업이 있었네요. 골프 시뮬레이터는 좋은 아이템 같아요. 기업 운영자의 철학도 담겨 있고. 그런데 한국과 똑같은 시스템으로는 성공하기 어렵습니다. 각 나라별 문화에 맞게 적용한다면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을 것 같아요."

"지방기업에서 세계적인 기업인 모토로라와 거래를 튼 것도 놀라운데 이 회사가 모토로라의 수요를 다 소화 할 수 있을 정도의 규모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도 대단합니다. 터치패널이 사용되는 제품이 많은데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무한해 보입니다."

세계대표자대회 및 수출상담회 이틀째인 14일 세계해외한인무역협회(회장 고석화, 이하 World-OKTA)회원들은 대전의 유망중소기업 탐방과 대덕특구 투어에 나섰다.

각 국에서 온 회원들 중 IT분야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회원 40여명을 선발, 골프존(대표 김영찬)과 이엘케이(대표 신동혁), 유한킴벌리 대전공장(공장장 김광호)을 둘러보고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후 2시부터 진행된 골프존 탐방은 김영찬 대표의 회사 소개와 골프시뮬레이터 설명에 이어 실제 체험에 들어갔다.

외국에도 이런 스크린 골프 시스템은 많다고 말했던 회원들은 실제 체험을 해본후 표정이 달라졌다. 3D 그래픽으로 실제의 골프장에서 하는 것 같은 생생함이 그대로 느껴진다는 것. 또한 매 샷마다 자신의 스윙모션을 보여줘 골프 실력을 향상시켜주는 등 골프 그 이상의 즐거움과 유익함을 제공한다는데 많은 관심을 보였다.

미국에서 온 회원은 "미국은 골프문화가 한국보다 일반화 된 상태다. 따라서 쉽게 골프장에 갈 수 있기 때문에 한국과 같은 마케팅으로는 성공하기 어렵다"면서 "휘트니스센터 등에 설치하면 성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김영찬 대표의 설명중 골프존 제품은 골프에서 파생된 상품이다. 이를 통해 세계인이 함께 펀 문화를 공유하면 좋겠다는 말이 가슴에 와 닿는다"면서 "김 대표의 철학을 아는 외국인 사업가와 연계된다면 성공 가능성이 보인다"고 피력했다.
 
▲골프 시뮬레이터를 직접 체험한 회원들은 감탄사를 연발했다.  ⓒ2010 HelloDD.com

두번째로 방문한 기업은 휴대폰용 터치패널로 업계를 평정한 이엘케이. 신동혁 대표의 회사 소개와 생산공정을 둘러보는 순서로 진행됐다. 신동혁 대표는 2005년 5000달러 수출탑에 이어 올해는 1억 달러 수출탑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회원들은 IT에 관심이 많은 기업인들 답게 다양한 질문을 했다. "앞으로 가능성이 많은 기업인 것 같습니다. 처음 이런 회사를 운영하게 된 동기가 무엇입니까?" "1999년 회사를 처을 시작할 당시 지금 우리가 생산하고 있는 휴대폰 키패드 광원용 EL은 전부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국산화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회사를 설립하게 됐죠."

"하루 생산량은 얼마나 됩니까?" "현재 하루 생산량이 최대 12만 개입니다. 7월말 새로운 건물이 완공되면 라인이 대폭 늘어납니다. 월 생산량이 700만개가 넘을 것으로 봅니다." "최근 아이패드를 구입했는데 많이 사용하니 지문이 잘 안지워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엘케이에서 이런 문제를 뛰어넘는 소재개발도 가능합니까?" "가능합니다. 좋은 아이디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을 주십시오." "생산라인에 있는 직원들이 많이 힘들어 보이는데 특별한 복지 정책이 있습니까?" "현재 전체 직원이 1040여명(정규직 311명)입니다. 우리회사는 1년 이상 근무하면 비정규직, 정규직 구분없이 모든 사원에게 학비지원을 해주고 있습니다."

열띤 질문속에 신동혁 대표의 답변이 끝나자 회원들은 우뢰와 같은 박수로 이엘케이에서의 투어를 마치고 다음 장소인 유한킴벌리로 향했다. 한편 기업탐방 이외에도 두팀으로 나뉜 80여명의 회원들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주진)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흥남)을 둘러봤다.
 
▲회원들이 이엘케이의 생산공정을 둘러보며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2010 HelloDD.com
▲이엘케이를 방문한 회원들, 신동혁 대표와 기념사진 한컷 '찰~칵'. ⓒ2010 HelloDD.com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