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빈 일자리 취업시 '취업장려수당' 지원

4만 7000여개의 빈일자리, 12개월 근무시 100만원 지급
노동부(장관 임태희)는 워크넷 '빈 일자리 DB' 에 등록된 기업에 취업해 계속 근무하는 경우, 구직자 1인당 최대 1년간 180만원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중소기업 '빈 일자리'란 고용지원센터, 지자체에 구인 등록을 한 기업이 1주일 동안 모집 예정 인원의 3배수 이상 알선을 받았음에도 모집 예정 인원의 일부 또는 전체를 채용하지 못한 일자리를 말한다.

또 구인 기업에서 제시한 임금이 150만원이거나, 워크넷 상에 올라온(2009년 기준) 해당 산업·직종에서 제시한 평균 임금보다 낮은 일자리를 말한다. 단 유흥업소·사행행위 일자리 및 가사서비스업은 제외된다.

취업장려수당은 고용지원센터(지자체, 민간고용중개기관 포함)의 알선을 받아 빈 일자리에 취업한 구직자가 1개월 이상 근무할 경우 30만원, 6개월은 50만원, 12개월은 100만원을 고용지원센터에서 직접 지급한다. 현재 등록된 중소기업 빈 일자리 DB 건수는 4만 7000여 개다. 중소기업의 '빈 일자리'에 취업하고자 하는 구직자는 가까운 고용지원센터에 구직 등록을 하면 취업 알선을 받을 수 있다.

노동부 장의성 고용서비스정책관은 "취업장려수당은 직접 구직자에게 취업을 장려하는 목적으로 지급하는 것이므로 구직자의 취업난과 기업의 구인난을 동시에 해소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