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라이프 / 헬로우맛집 / 한식 / 2014-12-04 겨울철, 매콤한 주꾸미가 생각나는 시간 상대동 맛집 '삼촌 쭈꾸미'…매콤달콤한 양념 입맛 사로잡아

첫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서 겨울이 오고 있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맵고 칼칼한 것을 찾는 이들이 많다.

이들에게는 상대동 맛집, '삼촌쭈꾸미'가 제격이다. 매콤한 쭈꾸미는 겨울철의 별미다. 쭈꾸미는 ▲스태미너 증진 ▲피로 회복 ▲두뇌 발달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안동과 유성 사이의 술집과 음식점이 모여 있는 곳. 이곳에 '삼촌쭈꾸미' 건물이 있다. 훤칠하면서 깔끔한 건물이 먼저 이목을 사로잡는다.

삼촌쭈꾸미 건물 전경. <사진=강민구 기자>

깔끔하면서 탁 트인 내부 인테리어. <사진=강민구 기자>

단품 메뉴만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생각보다 메뉴가 많다. 점심 메뉴도 별도로 있다. 점심에 찾는다면 '양 많은 주꾸미 철판 비빔밥'에 계란찜을 시키면 양이 적당하다. 부족하다면 사리를 더 추가하면 좋다. 가격도 7,000원으로 합리적이다. 주꾸미 애호가들에게는 삼겹살을 넣지 않은 메뉴를 권한다.

점심에는 '양 많은 쭈꾸미 철판 비빔밥', 저녁 술안주로는 '쭈꾸미철판볶음'과 '사리몽땅'을 추가해 드시는 것을 추천한다. <사진=강민구 기자>

'삼촌쭈꾸미'는 점심 때 보다는 저녁 때 사람이 붐빈다. 매콤하면서 달콤한 맛은 술 안주로도 좋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만나 가볍게(?) 회포를 풀 수 있다.

불판에서 볶아진 철판볶음은 입에 넣는 순간 식욕을 돋운다. 철판 위의 쭈꾸미 양념이 부족하면 언제든지 더 양념을 부어준다. 한약재를 넣어 만들었다는 특제소스를 주꾸미에 뿌리면 더 맛있다. 타르타르 소스를 혼합해 만든 소스도 찍어 먹으면 금상첨화다.

양푼이에 주꾸미, 치커리, 콩나물, 김 등을 올려서 비벼 먹는 양푼이 비빔밥도 별미다.

김치를 비롯한 기본 찬도 깔끔하고 맛있는 계란찜도 만족스럽다. 저녁 때 주문하는 계란찜은 무한 리필이 가능하다. 가격도 합리적이면서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주차 공간은 협소하다는 것은 아쉬움이다. 인근 지역을 활용해서 주차해야 한다.

한약재를 넣어 만든 특제소스와 타르타르 혼합소스, 치커리, 계란찜, 열무 김치. 깔끔하면서 군더더기가 없다. <사진=강민구 기자>

매콤하면서 달콤한 쭈꾸미 볶음. <사진=강민구 기자>

치커리, 콩나물, 김, 쭈꾸미 등을 양푼이에 비벼 먹는 것도 별미다. <사진=강민구 기자>

상호삼촌쭈꾸미  전화번호042-825-2070  영업시간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까지  휴무연중무휴  주소대전시 유성구 상대동 468-6번지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