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부고/동정

[알림] 빅데이터 기후변화 대응 아이디어를 찾습니다!

작성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작성일 2017/08/10 조회수 10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유엔과 함께 빅데이터 활용문화 확산과 글로벌 우수 인재 발굴을 위해 ‘글로벌 데이터톤(Datathon)’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데이터톤 행사는 국제적으로 국가·도시에 대한 공통된 사회현안 해결을 위해 일반인·학생들이 자유롭게 참여하는 데이터 활용 아이디어 경진대회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이번행사는 유엔 글로벌 펄스(UN Global Pulse)*와 공동으로 한국과 아세안 국가 등 12개국**이 참가한다.

* 빅데이터를 이용해 위기 및 재난으로부터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UN산하 조직

** 한국,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베트남, 브루나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 방글라데시(2017년 첫 참여국) 

올해 주제는 ‘기후변화 및 자연재해 관련 국가(도시) 현안 해결 아이디어*’로, 8월 14일부터 9월 7일까지 아이디어를 접수받고 서류 평가와 발표 평가를 거쳐최종 수상자(16개팀)를 선정한다. 

* (The idea contest for solving issues related to climate action) UN에서 지정하는 총 17개 지속개발 가능목표 중의 하나(SDG goal 13)에 해당

대회 시상은 대상에 과기정통부장관상, 최우수상에 유엔 글로벌 펄스상·  한국정보화진흥원장상·빅데이터연합회장상이 수여되며, 그 외 12개의 국가별 우수상 등의 수상 자리를 놓고 참가자들간 경쟁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글로벌 데이터톤 2017 홈페이지(http://datathon.kbig.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아이디어 접수 등 대회 운영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 그 외 지역은 유엔 글로벌펄스의 자카르타 연구소(PulseLab Jakarta)에서 접수진행

과기정통부 장석영 인터넷융합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빅데이터 활용과 분석이 핵심이 되는 글로벌 데이터톤 행사를 추진한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제사회와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국가 현안을 해결하는 연구가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
삭제 수정 답변
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