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부고/동정

[알림] UNIST,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의 미래 논하다

작성자 UNIST

작성일 2017/04/19 조회수 176

UNIST(총장 정무영)와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가장 현실적인 에너지원인 원자력의 미래 역할과 비전을 논의했다.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선도 중인 UNIST와 대한민국 최대 발전회사인 한수원이 소통 및 협력의 장을 마련한 것이다.   
 ‘4차 산업혁명과 원자력 혁신 심포지엄’이 19일(수) 오후 1시 30분 UNIST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수원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3D 프린팅, 해수전지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활용해 원자력 발전의 지능화 및 고도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한상길 한국수력원자력 기술전략처장이 ‘원자력 역할과 안전성’, 김동섭 UNIST 4차산업혁명전략연구소장이 ‘4차 산업혁명 대응’이라는 주제로 기조 연설했다. 이어 UNIST가 육성 중인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인 3D 프린팅, 드론, 빅데이터, 해수전지 분야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원자력공학 기술 분야와의 융합을 통한 혁신을 논의했다. 심포지엄 마지막에는 민병주 UNIST 초빙교수가 ‘4차 산업혁명과 미래 교육’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심포지엄 개최를 주도한 방인철 교수(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는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원자력 시대를 선도할 기술 혁신을 선도 하겠다”며 “이번 산학 간 협력은 울산시가 주축이 되어 경주, 포항과 함께 결성한 해오름 동맹의 원자력 분야 협력 및 소통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
삭제 수정 답변
쓰기 목록